검색

민주노총, “정부 반노동 정책 규탄 중심으로 투쟁이어 갈 것”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11-22

민주노총이 21일 오전 10시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정부와 국회의 노동법 개정 등 친재벌·반노동 역주행에 맞선 1112월 투쟁 계획을 확정했다.

 

민주노총은 이미 결정한 바 있는 탄력근로제 국회 상임위 심의 시 총파업 돌입노조파괴법 국회 상정 시 긴급 중앙집행위 개최와 파업 일정 확정등을 재확인하며 전 조합원 총파업 태세 구축, 문재인 정부 반노동 정책 규탄을 핵심 기조로 12월까지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1210일까지 16개 가맹조직 릴레이 국회 앞 농성투쟁을 이어가고, 1120일부터 전 조직이 전국 주요 거점에서 노동개악 분쇄와 탄력근로제 개악 저지를 위한 선전전을 벌일 계획이다. 노동개악을 시도하는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의원 사무실 앞 1인 시위 및 항의 면담도 진행된다.

 

건설금속공공노조는 1122일 위험의 외주화 금지법과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제청을 촉구하고, 노동개악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민중대회가 열리는 1130일에는 노동개악 분쇄/노동기본권 쟁취/비정규직 철폐/재벌체제 청산을 요구하며 사전결의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127일에는 김용균 1주기를 추모하고 안전한 일터와 비정규직 없는 일터 쟁취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가 진해된다.

 

또한 민주노총은 국회에서 탄력근로제 개악 입법이 불발되면, ‘특별연장노동 시행규칙 개악으로 장시간 노동체제를 만들려는 정부에 대항해 1210일 청와대, 노동부, 지방 노동청 등에서 면담을 요구할 예정이다.

 

나아가 민주노총은 전체 임원, 투쟁사업장 조합원 등으로 중앙실천단을 구성하고 전국 각지에서 총파업 조직을 위한 간담회와 교육을 진행하며 투쟁열기를 고조시킬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톨게이트 직접고용 쟁취 투쟁과 철도 파업을 지지하고 엄호하는 사업도 벌일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