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민 69%, “주한미군 철수해도 방위비분담금 인상 수용 못해”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11-26

▲ 국민 10명 중 7명은 주한미군이 감축하는 한이 있어도 방위비분담금을 인상해선 안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리얼미터)     © 편집국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압박이 거센 가운데, 국민 10명 중 7명은 주한미군이 감축되더라도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를 수용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을 전제로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대폭 인상을 수용해야 하느냐의 질문에 수용 반대응답이 68.8%로 집계됐다. ‘수용 필요응답은 22.3%수용 반대3분의 1에도 못미쳤다. ‘모름/무응답8.9%였다.

 

수용 반대여론은 자유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연령층·이념성향·정당지지층에서 대다수이거나 절반 이상이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수용 반대 41.6%, 수용 필요 48.9%)에서 조차 40%가 넘게 수용 반대의견이 나왔다.

 

연령별로는 30(수용 반대 73.6% vs 수용 필요 20.7%)40(73.0% vs 19.1%), 20(66.4% vs 25.4%), 50(66.3% vs 25.0%), 60대 이상(66.1% vs 21.6%) 등 모든 연령층에서 수용반대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자신의 정치이념을 보수라고 답한 응답자들 중에도 51.3%수용 반대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122, 전국 19세 이상 성인 9,491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을 한 결과다. 무선 전화 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응답률은 5.3%.

 

한편 민중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여론이 보여주듯, 한미동맹을 신주단지 모시듯 하는 정부와 기성정치의 사대주의로는 민심을 대변할 수 없다방위비 분담금 인상 반대 여론은 단순한 경제적 요구가 아니다. 정부와 미국은 국민 심장마다 들끓는 자주적 열망을 똑똑히 보라. 국민은 미국에 당당한 나라를 명령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