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 국방부, 주한미군 1개 여단 철수 방안 일축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2-06

 

존 루드 미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이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1개 여단 병력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일축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보도했다.

 

루드 차관은 5(현지 시각) ‘국방전략 이행을 주제로 열린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주한미군 감축설에 대해 이미 마크 에스퍼 장관이 공개적으로 밝혔듯이 사실이 아니라고 말하고 우리가 계획하고 있는 것도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달 21일 조선일보가 협상 과정을 잘 아는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 협상이 트럼프 대통령 희망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미국이 주한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할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루드 차관은 분담금 협상의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면서도 미국이 동맹국들에 분담을 더 늘려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타당하다고 밝혀 미국의 방위비 인상금 대폭 인상 입장을 확인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일부 의원들은 방위비 분담과 관련한 트럼프 대통령의 접근방식에 우려를 나타냈다고 VOA는 전했다.

 

메이지 히로노 민주당 의원은 에스퍼 장관이 한국에서 미군을 철수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줬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그렇게 하길 원할 경우 국방부가 어떻게 대처할 수 있을지 여전히 의문이 남는다고 말했다.

 

또한 잭 리드 상원 군사위 민주당 간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일본과 방위비 분담 논쟁보다 중국의 강압적 행동을 막기 위한 긴밀한 협력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 국방부가 주한미군 감축설을 부인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미국의 인상 요구를 한국이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을 감축할 수 있다는 식의 발언을 한 바 있다.

 

그리고 미 전문가들도 역시 가능성이 작지만 주한미군의 감축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이 있어 미국에서 주한미군 감축에 대한 논란이 최근 다시 일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