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럼프 대통령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12-0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 시각)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너무 영리하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북은 7일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새로운 형태의 엔진 시험을 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싱가포르에서 나와 강력한 비핵화 합의에 서명했다”며 “그는 미국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를 무효로 하거나 (내년) 11월에 실시될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나는 놀랄 것”이라고도 말했다.

 

또 “북은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력 아래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다”면서 “북 문제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와 중국, 러시아, 일본, 그리고 전 세계가 이 사안에 통일돼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5일 최선희 북 외무성 제1부상은 3일 트럼프 대통령의 ‘필요하면 무력 사용’ 가능성 발언을 두고 “실언이었다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으로 우리를 겨냥한 계획된 도발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라면서 “바로 2년 전 대양 건너 설전이 오가던 때를 연상시키는 표현들을 의도적으로 다시 등장시키는 것이라면 그것은 매우 위험한 도전으로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