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영철 “연말이 다가오고 있어, 시간끌기 명 처방이 아니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2-09

 

시간 끌기는 명 처방이 아니다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9일 담화를 통해 미국에 경고를 보냈다.

 

김 위원장은 담화에서 미국 대통령의 부적절하고도 위험성 높은 발언과 표현들은 지난 5일 우리의 경고 이후에도 계속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현지 시각)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북에 대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북이 경고를 보냈음에도 다시 8(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에서 북에 대한 언급을 한 것에 대한 지적이다.

 

이어 김 위원장은 세상이 다 아는 바와 같이 트럼프는 7일과 8일 기자회견과 자기가 올린 글에서 우리가 선거에 개입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켜볼 것이라느니, 북조선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느니,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느니 하면서 은근히 누구에게 위협을 가하려는 듯한 발언과 표현들을 타산 없이 쏟아냈다라고 지적하면서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라고 주장했다.

 

계속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행동이 계속된다면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에 대한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에 대해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며 미국이 더이상 우리에게서 무엇을 빼앗는다고 해도 굽힘 없는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 미국에 대한 우리의 분노만은 뺏지 못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트럼프가 우리가 어떠한 행동을 하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고 했는데 물론 놀랄 것이다놀라라고 하는 일인데 놀라지 않는다면 우리는 매우 안타까울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격돌의 초침을 멈춰 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고 충고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에 시간 끌기는 명 처방이 아니라며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수밖에 없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김영철 위원장의 담화 전문이다.

 

------------------아래-------------------------------------

 

미국 대통령의 부적절하고도 위험성 높은 발언과 표현들은 지난 5일 우리의 경고 이후에도 계속되고 있다.

 

지난 5일 우리는 미국대통령이 대결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자극적 표현을 계속 반복하는가를 앞으로 지켜볼 것이며 의도적으로 또다시 우리에 대한 이상한 발언과 표현들을 사용할 때에는 문제를 다르게 보겠다는 명백한 립장을 밝혔다.

 

세상이 다 아는바와 같이 트럼프는 7일과 8일 기자회견과 자기가 올린 글에서 우리가 선거에 개입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켜볼 것이라느니, 북조선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자기는 놀랄것이라느니,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느니 하면서 은근히 누구에게 위협을 가하려는 듯한 발언과 표현들을 타산 없이 쏟아냈다.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대목이다.

 

어쩔수 없이 이럴 때 보면 참을성을 잃은 늙은이라는 것이 확연히 알리는 대목이다.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녕 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될 시기가 다시 올수도 있을 것 같다.

 

다시한번 확인시켜주지만 우리 국무위원장은 미국대통령을 향해 아직까지 그 어떤 자극적 표현도 하지 않았다.

 

물론 자제하는 것 일수도 있지만 아직까지는 없었다.

 

그러나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트럼프가 만약 우리더러 보고 들으라고 한 언행이라면 트럼프식 허세와 위세가 우리 사람들에게는 좀 비정상적이고 비리성적으로 보인다는 것과 내뱉는 말마디 하나하나가 다 웃지 않고는 듣지 못할 소리들이라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트럼프의 이상한 목소리를 듣고 우리가 앞으로 할 일에 대해 고려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걱정 또한 하지 않을 것이다.

 

트럼프는 조선에 대하여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

 

우리는 더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다.

 

미국이 더이상 우리에게서 무엇을 빼앗는다고 해도 굽힘없는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 미국에 대한 우리의 분노만은 뺏지 못할 것이다.

 

트럼프가 우리가 어떠한 행동을 하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고 했는데 물론 놀랄 것이다.

 

놀라라고 하는 일인데 놀라지 않는다면 우리는 매우 안타까울 것이다.

 

년말이 다가오고 있다.

 

격돌의 초침을 멈춰 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다.

 

시간끌기는 명 처방이 아니다.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수밖에 없을 것이다.

 

2019129

평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