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리수용 “트럼프, 재앙적 후과 보기 싫거든 숙고하는 것이 좋아”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2-10

 

국무위원장의 심기를 점점 불편하게 할 수도 있는 트럼프의 막말이 중단되어야 할 것이다

 

리수용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이 9일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한 말이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리수용 부위원장의 담화를 보도했다. 앞서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의 담화에 연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북이 비판해 나선 것이다.

 

리 부위원장은 담화에서 최근 잇달아 내놓는 트럼프의 발언과 표현들은 얼핏 누구에 대한 위협처럼 들리지만 심리적으로 그가 겁을 먹었다는 뚜렷한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리 부위원장은 트럼프는 몹시 초조하겠지만 모든 것이 자업자득이라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며 더 큰 재앙적 후과를 보기 싫거든 숙고하는 것이 좋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충고했다.

 

계속해 리 부위원장은 연말에 내리게 될 북의 최종판단과 결심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 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심기를 점점 불편하게 할 수도 있는 막말을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리수용 부위원장 담화 전문이다.

 

--------------------아래-------------------------------------

 

트럼프는 우리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매우 궁금해하는 것 같다. 그리고 어떤 행동을 할지 매우 불안 초조해하고 있다.

 

최근 잇달아 내놓는 트럼프의 발언과 표현들은 얼핏 누구에 대한 위협처럼 들리지만 심리적으로 그가 겁을 먹었다는 뚜렷한 방증이다.

 

트럼프는 몹시 초조하겠지만 모든 것이 자업자득이라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며 더 큰 재앙적 후과를 보기 싫거든 숙고하는 것이 좋다.

 

얼마 안 있어 연말에 내리게 될 우리의 최종판단과 결심은 국무위원장이 하게 되며 국무위원장은 아직까지 그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은 상태에 있다. 또한 누구처럼 상대방을 향해 야유적이며 자극적인 표현도 쓰지 않고 있다.

 

국무위원장의 심기를 점점 불편하게 할 수도 있는 트럼프의 막말이 중단되어야 할 것이다.

 

주체108(2019)129

 

평 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