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美, 11일 유엔 안보리 회의 요청..."북 미사일 관련 논의"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12-10

 

미국이 북의 미사일 발사와 도발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회의를 요청했다.

 

오는 11일(현지시각) 열릴 것으로 알려진 이번 회의는 북미 비핵화 협상 국면에서 그동안 유럽연합 국가들이 주도해 온 북 관련 논의를 미국이 날짜와 주제를 바꿔 소집하는 것이라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0일 전했다.

 

VOA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유엔주재 미국대표부에 이번 주 북의 최근 미사일 발사들과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에 논의를 요청할 것을 지시했다”라고 9일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이날 안보리에서 중단됐던 북 인권 토론이 10일 재개되는지 확인을 요청하는 VOA의 질의에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다만 국무부는 북 인권 문제가 올해 다시 열릴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대사도 5일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중단됐던 안보리의 북 인권 논의가 올해 재개될지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북에 관한 논의는 기밀이며, 10일 회의 개최 여부는 결정하지는 않았다는 설명이다.

 

유럽연합 측은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의 인권 상황을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회의가 10일 열린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6일 이 사안에 정통한 외교관들을 인용해 “미국이 안보리의 북 인권 토의 개최에 대해 지지를 보류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결’을 부추기는 발언에 북은 ‘연말시한’을 언급하면서 “시간끌기는 명 처방이 아니다”, “큰 재앙적 후과를 보기 싫거든 숙고하는 것이 좋다” 등의 경고를 보냈다.

 

연말을 앞두고 한반도 안보를 두고 긴장이 고조되고 있으며, 미국이 ‘새로운 셈법’을 제시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