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주노총, “친일매국노법 문희상안 규탄!”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12-13

▲ 민주노총이 문희상안을 친일매국노법이라고 규정하며 문희상 국회의장을 규탄했다. (사진 : 노동과세계)     © 편집국

 

문희상 국회의장이 소위 문희상안을 이번 주 발의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이 문 국회의장을 규탄하고 나섰다.

 

문희상안은 한·일 기업 기부금과 국민들의 자발적 성금으로 재단을 만들어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위자료(위로금)를 지급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12일 오후 1시 서울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희상안을 친일매국노법이라고 규정하며 일제의 강제동원사죄 및 배상을 촉구했다.

 

<노동과세계> 보도에 따르면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자신들이 저질렀던 오욕의 역사를 반성하는 것은 그 국가의 책임자와 지도자가 바뀌어도 반드시 해야 할 덕목임에도 아베 정권은 단 한 차례의 사과도 하지 않았다민중을 대변하는 국회의 의장이란 사람이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기는커녕 오히려 면죄부를 주고 있다고 문 의장을 비판했다.

 

조경선 전교조 통일위원장은 현 상황은 과거 식민지 역사에 머물러있는 세력과 촛불민중 간의 싸움이라고 정의하며 가해자가 돈 몇 푼으로 왜곡하는 역사를 우리 아이들에게 물려줄 수는 없다고 밝혔다.

 

정민정 마트노조 사무처장은 일본이 사과하고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괜찮다고 할 때까지 마트노동자도 현장에서 함께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결심을 밝혔다. 마트노조는 일본 제품을 고객에게 안내하지 않는 등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앞장 선 바 있다.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실장은 우리는 1년이 넘는 시간을 일본 정부와 기업에 맞서 싸우고 있는데, 국회의장이 무슨 낯으로 화해를 구걸하는지 모르겠다이번 사건의 명백한 책임은 일본 정부와 기업에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문희상안을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는 참가자들. (사진 : 노동과세계)     © 편집국

 

참가자들은 기자회견 후 '문희상안'이라 적힌 팻말에 '친일매국노법 발의안돼!'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민주노총은 문희상안이 상정될 시 투쟁으로 이를 막겠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일제강제동원사죄배상을 촉구하는 강제동원 국제고발 범국민서명운동 선포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힐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