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란, 이라크 주둔 미군기지 공격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1-08

 

이란이 이라크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기지에 10여 발의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이란 국영 TV8(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란 국영 TV는 이날 오전 일찍 이뤄진 공격이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군 사령관을 살해한 미국을 향한 보복 작전이라고 설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미국 국방부도 성명을 내고 이란이 10발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미군과 연합군을 타격하기 위해 발사했다고 확인했다. 현재 이라크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 등 미군 주도 연합군이 주둔한 미군기지 중 최소한 두 곳이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은 지난 3,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미군 드론 폭격으로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살해되자 미국에 대한 보복을 다짐해왔다.

 

한편,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은 지난 7, 국방부 브리핑에서 이란이 어떤 형태로든 보복을 가할 것으로 본다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또 이란의 공격에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CNN 방송은 조만간에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이란의 공격과 관련해 대국민 연설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