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합참차장 "북 미사일 역량 매우 빠르게 고도화 돼"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1-18

미국 합동참모부 차장이 북의 미사일 역량이 매우 빠르게 고도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존 하이튼 미 합참차장은 17일(현지 시각)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강연에서 “북의 미사일 고도화 속도가 과거와 비교해 매우 빠르다”며 북을 중국에 이은 당면한 위협으로 지목했다.

 

아울러 두 달 전까지 전략사령관을 지낸 하이튼 차장은 미사일 개발에서 실패는 필연적이라고 지적했다.

 

하이튼 차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집권한 이후에는 2018년을 제외하고 이미 총 67발의 미사일을 쐈다며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보다 발사 빈도가 급증했다고 진단했다.

 

미사일 산업은 빠른 실험과 발사, 실패를 통한 경험 축적을 통해서만 고도화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또 하이튼 참모총장은 미국의 안보 전략은 중국과 북보다 여전히 속도 경쟁에 매우 취약한 구조라면서도 북의 새로운 형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본토 방어 역량에 대해 “100% 방어를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 회의에서 “우리나라에 대국들이 보유한 절대병기들이 태어난 것도 커다란 성과이지만 이 과정을 통하여 과학기술의 쟁쟁한 인재부대가 자라난 것이 더없이 기쁘며 이것이 우리 당이 더 소중히 여기는 성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과학연구부문과 군수공업 부문에서 철두철미 자력과 주체의 원칙을 견지하면서 이미 시달된 단계별 목표를 점령하기 위하여 더 높이, 더 빨리의 구호를 추켜들고 당의 국방건설 노선을 충직하고 완벽하게 받들어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