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당과 혼연일체 이룬 인민이 있어 정면돌파전 승산 확고해”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1-26

 

북에서 오늘의 정면돌파전은 공격만을 아는 우리 인민의 전통적인 투쟁방식이며 그 승산은 확고하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노동신문은 지난 25일 개인 논설 정면돌파전의 승산은 확고하다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논설은 정면돌파전에서 승산이 확고한 이유를 3가지로 설명하며 주민들을 독려했다.  

 

논설은 첫 번째로 위대한 당의 영도는 정면돌파전 승리의 결정적 요인이다라고 짚었다.

 

논설은 우리가 새로운 주체 100년대 진군을 시작하였을 때 우리 혁명 앞에는 엄혹한 시련이 가로 놓여있었다”, “바로 이러한 시기에 경애하는 최고영도자동지께서는 백두의 혁명신념, 혁명투지, 혁명배짱으로 주체의 사회주의 위업을 정력적으로 이끄시었다라고 정세에 대해 언급했다.

 

논설은 이런 정세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적대 세력들의 힘의 전략에는 우리 식의 공격방식으로, 경제적 압박에는 자력갱생의 창조방식으로 대응하며 조국번영의 일대 전성기를 이끌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논설은 지금도 어려운 여건이지만 혁명의 주객관적 조건과 환경을 과학적으로 분석한 데 기초해 우리 식의 전략전술과 대담하고 통이 큰 작전으로 역경을 순경으로, 화를 복으로 전환해나가는 김정은 위원장이 있어 주민들은 승리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논설을 두 번째로 단결되고 근면한 우리 인민의 무궁무진한 힘은 정면돌파전 승리의 원천이다라고 짚었다.

 

논설은 우리 인민은 당의 구상과 결심을 절대적으로 지지하고 실천으로 받드는 혁명적 인민이다라며 천만이 당중앙 뜨락에 운명의 핏줄을 잇고 사는 여기에 동서고금 그 어디에도 있어 본 적 없는 조선의 진모습이 있으며 원수들은 백번 죽어도 이해할 수 없는 우리 사회의 생리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논설은 기적이 하늘이 주는 우연이 아니라 주민들의 정신력이 안아오는 필연적 산물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 논설은 가사보다 국사를 앞세우고 조국의 자주적 존엄과 부강번영을 위해 지혜와 열정 지어 목숨까지도 아낌없이 바쳐가는 위대한 인민이 있기에 오늘과 같은 최악의 역경 속에서도 우리 공화국은 순간의 침체와 답보를 모르고 계속혁신, 계속전진 해나가고 있는 것이라며 당에 무한히 충실하고 무한대의 힘과 지혜를 지닌 우리 인민의 사상정신력과 창조력을 총폭발시켜 나갈 때 우리에게는 극복 못 할 난관, 점령 못 할 요새란 있을 수 없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논설은 세 번째로 우리 국가의 막강한 저력과 잠재력은 정면돌파전 승리의 강위력한 보검이다라고 짚었다.

 

논설은 최근 년간 북의 전진을 가로막는 장애와 난관이 엄중했지만, 그 무엇도 자력갱생의 기치 높이 나아가는 전진의 길을 멈춰 세우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논설은 계속해 자력갱생의 거세찬 투쟁 속에서 인민경제 거의 모든 부문이 현저한 장성추세를 보이고 도별경쟁이 힘 있게 벌어져 농산과 축산, 교육과 보건, 지방공업 발전에서 뚜렷한 전진을 가져온 현실은 우리의 자강력이 얼마나 강한가를 보여주고 있다라며 우리가 각 방면에서 주체적 힘, 내적 동력을 백방으로 강화하고 자력갱생, 자급자족의 값진 재부들을 더 많이 창조할수록 적들은 더욱더 궁지에 빠져들고 사회주의 승리의 날은 그만큼 앞당겨지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논설은 마지막으로 당의 현명한 영도와 당과 혼연일체를 이룬 주민의 무궁무진한 힘 그리고 북의 막강한 저력과 잠재력이 있어 정면돌파전의 승리는 확정적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