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 북부사령관 “북, 미 본토 위협하는 ICBM 발사 준비 돼 있을 것”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2-14

 

북이 미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 발사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의소리(VOA)는 테런스 오셔너시 사령관이 13(현지 시각) 상원 군사위원회의 ‘2021회계연도 국방 수권 예산안 검토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북이 위기 혹은 충돌 시에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훨씬 더 성능이 좋은 ICBM을 시험 발사할 준비가 돼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오셔너시 사령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언급한 새로운 전략무기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최근 북의 엔진 실험은 훨씬 성능이 좋은 ICBM을 시험 발사할 준비가 돼 있음을 시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오셔너시 사령관은 북이 지난해 몇 차례 감행한 신형 단거리미사일 시험을 통해 궁극적으로 그들의 전략 시스템에 통합될 수 있는 진전된 기술을 입증했다라고 평가했다.

 

계속해 오셔너시 사령관은 북은 핵 탑재가 가능한 ICBM으로 미국을 계속 공개적으로 위협하고 있다. 북이나 이란의 잠재적 미사일 공격에 대해 신뢰할 수 있고 치명적인 방어를 계속 제공하는 것이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했다.

 

VOA는 이날 청문회에 함께 출석한 찰스 리처드 미 전략사령관은 서면 답변에서 북은 미국에 도달하도록 설계된 ICBM급 미사일을 시험했으며 중·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수도 늘렸다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3월 초중에 진행될 예정이어서 이에 대해 북이 물리적인 행동으로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