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중당 "노량진 구 수산시장 점포 기습철거...비인간적 행위"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2-21

민중당은 오늘 새벽 4시 동작구청이 용역 깡패 400여 명, 직원 100여 명을 동원해 노량진역 일대 구 수산시장 상인들의 점포를 철거한 것은 “비인간적이고 비상식적인 일”이라면서 ‘사람이 할 짓이 아니’라고 규탄했다.

 

이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노량진역의 점포들은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이하 수협)의 폭력적인 철거로 구 시장에서 쫓겨난 상인들의 최후의 삶의 터전이었다”며 “동작구청은 목구멍에 풀칠이라도 하겠다는 그들의 딱한 처지를 무참히 짓밟았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강제철거를 막기 위해 우리 민중당 당원 50여 명도 새벽부터 노량진역에 집결했다”면서 “오인환 서울시당 위원장을 비롯한 서울지역 국회의원 예비후보들도 함께했다”라고 설명했다.

 

마차는 산산이 조각났으며 상인들은 손가락이 부러지는 등 상처를 입었다고 당시 상황도 전했다.

 

이은혜 대변인은 민중당이 노량진 수산시장 문제에 타협 없이 연대하는 단 한 가지 이유는 “사람이 우선이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나랏일 하는 사람들이라면, 가진 자들의 목소리나 개발 이익보다 빼앗기고 배척당하고 힘겨워하는 국민의 처지를 더 크고 중요하게 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이 대변인은 “(민중당은) 국민을 국민으로 보지 않고 치워야 할 짐짝 취급하는 동작구청을 강하게 규탄한다”면서 “더군다나, 코로나바이러스로 온 국민이 불안에 떠는 와중에 강제철거를 위해 500명이나 동원한다는 것 자체가 비인간적이고 비상식적인 일”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 대변인은 “오늘 상인들은 국민의 권리를 또다시 빼앗겼다”면서 “하지만 그저 내어준 것은 아니기에, 다시 힘을 모아 되찾아 올 것이며, 민중당이 함께하겠다”라고 연대 의사를 밝혔다.

 

한편 수협은 2017년 4월, 2018년 7월·9월·10월 등 네 차례의 강제명도집행이 무산되자 11월 단전·단수 조처를 내리는 등 강경책에 나서기도 했었다. 수협은 2017년 4월 1차 집행 이후 2019년 8월 9일, 총 10차례에 걸친 강제명도집행을 완료했다.

 

2015년부터 갈등이 시작된 노량진 수산시장 문제는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았으며, 수협의 강제명도집행으로 인해 많은 부상자도 발생했다.

 

급기야 지난해 4월 29일 빈민해방실천연대(민주노점상전국연합, 전국철거민연합), 전국빈민연합(전국노점상총연합/빈민해방철거민연합) 민주노동자전국회의, 민중당 등 80여 개 넘는 사회시민단체와 정당들이 공동성명을 내고 서울시와 국회가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노량진 수산시장은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에 의거 1971년 건립된 후 2002년 정부의 민영화 방침에 따라 수협에서 인수했다.

 

정부의 국책사업 일환으로 추진하는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 사업은 2002년 본격적으로 시작됐으며, 수산시장 유통 선진화를 위해 1,540억 원의 국고가 투입됐다.

 

단체들이 공동성명을 통해 지적한 것은 해당 사업이 실제 유통 선진화를 이뤄냈는지에 대한 평가가 이루어지기는커녕, 지속해서 수협이 노량진 수산시장을 깡통으로 만들고 있는 정황만 포착되고 있다는 것이었다.

 

단체들은 “2002년 이후부터 수산물의 양은 지속해서 줄어들어, 수협이 ㈜한국냉장으로부터 시장을 인수한 때를 기준으로 입하량은 60% 수준으로 떨어졌다”면서 “수협은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영업 수입이 아닌 상인들에게 거둬들이는 임대료를 통해 연명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단체들은 “국고가 투입된 사업의 수익을 시장 상인이나 시민들이 아닌 수협이 독식하고 있음에도 그 누구도 수협의 독주를 막지 못하고 있다”면서 “애초에 서울시가 노량진 수산시장의 관리업무를 수협에 넘기고, 수협이 현대화사업을 주도하도록 방관한 일련의 과정 자체가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이하 ‘농안법’)을 위반하고 있다”라고 규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