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 "길"

가 -가 +

박금란
기사입력 2020-03-11

                 박금란

 

험난한 길

사랑담아 간다

 

호랑이도 나오고

여우도 나오던 옛길이

아스팔트길이지만

 

호랑이 같은 사람 툭

여우같은 사람 툭

아집에 걸린 사람

사리사욕에 눈 먼 사람

독선에 빠진 사람

이기주의에 멈춘 사람

 

많은 사람이 이 길을 가지만

 

희망이 있는 것은

훨씬 많은 사람이

고달픈 생을 부여안고도

묵묵히 사투를 벌이며

생명의 길을 가는 것이다

 

별떨기가 생생하고

태양이 소중하고

하늘 향해 서있는 나무가 든든한데

 

새봄을 맞이하는 마른 풀더미가

썩어 흙이 되는 운명을

고스란히 받아 안아 경건한데

 

상채기 내는 사람세상도

강물처럼 흘러

바다 같은 넓은 품으로 돌아오리니

 

소중한 사랑담아 간다

변치 않을 그대들 바라보며

풍진 세상 다박다박 간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