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사일 전문가들 “북, 신형 미사일 상당히 위협적”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3-24

미사일 전문가들은 북이 최근 선보인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의 정확도에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미국의소리(VOA)가 24일 보도했다. 

 

마커스 실러 독일 미사일 전문가는 23일 VOA에 “북의 미사일이 멀리 떨어진 작은 표적을 목표로 상당히 높은 정확도를 보이고 있다. 놀랍다. 북이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반복적'으로 목표 타격에 성공했다면, 북의 군대가 적어도 400km 범위 내외과절제식 타격 능력을 보유하게 됐다고 봐야 한다. 상당히 위협적이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그는 특히 북이 최근 선보인 신형무기들은 하나같이 정밀타격 능력의 고도화를 추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북이 정확도 높은 타격이 가능하다는 것을 과시하고 있다며 또 다른 신형 무기인 KN-23 북한판 이스칸데르처럼 하강 단계에서 자유낙하한 뒤 다시 상승하는 ‘풀업’ 기동이 가능하다면 요격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계속해 그는 “북의 두 신형 미사일 모두 비슷한 사거리를 보유한 만큼 북의 군대가 먼 거리에서 후방 표적물인 군 공항, 활주로 등의 정밀타격이 가능해, 공중 전력을 통한 선제타격 계획을 어렵게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언 윌리엄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미사일방어 프로젝트 부국장도 북이 짧은 시간 내 정확도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룬 점이 놀랍다고 말했다.

 

윌리엄스 부국장은 “KN-24도 풀업 기동이 가능하다는 것을 전제로 실전 상황에서 다른 미사일들과 동시다발적으로 쏠 경우 모든 미사일 경로를 추적하고 요격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인정하고 그에 따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북은 지난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에서 발사된 전술유도탄들이 목표 섬을 정밀타격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21일 “우리 군은 오늘 06시 45분경과 06시 50분경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하였다”며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10km, 고도 약 50km라고 발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