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은진, '윤석열 탄핵' 공약 발표 "검찰 개혁을 위한 시급한 과제"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 김은진 민중당 강북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대한민국 검찰개혁을 위한 가장 시급한 과제”라면서 ‘윤석열 탄핵’을 21대 국회 공약으로 발표했다. 또한 김은진 후보는 이날 오후 1시에 윤석열 검찰총장 고소에 따른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 민중당

 

김은진 민중당 강북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대한민국 검찰개혁을 위한 가장 시급한 과제라면서 윤석열 탄핵21대 국회 공약으로 발표했다.

 

김은진 후보는 지난 36일 형법 제122조에 따른 직무유기죄로 윤석열 대검찰청 총장을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김은진 후보는 윤석열 총장이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들의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한 고발 건, 민주당의 선관위 업무 방해와 관련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고발 건, 박원순 시장의 신천지 교주 등에 대한 고발 건 등에 대해 정당한 사유 없이 고의로 수사를 진척시키지 않았고, 또 추미애 장관의 지시까지 이행하지 않는 등 검찰청법 제4조 검찰의 직무를 위반하여 형법 제122(직무유기)에 해당한다는 사유로 고발했다.

 

김은진 후보는 검찰개혁을 바라는 국민들의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가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은진 후보는 오후 1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도곡동 치안센터)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고소에 따른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김은진 후보는 오늘부터 몇 차례에 걸쳐 각각의 고발 사유에 대해 진술하게 될 것이라면서 윤석열 고발인 조사를 위한 경찰 출석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김은진 후보는 최근 윤석열 총장의 장모가 벌인 잔고증명서 위조범죄 등을 포함한 여러 가지 범죄행각이 드러나면서 사회적으로 커다란 충격을 주고 있다면서 윤석열 총장의 가족이 벌인 명백한 범죄행위에 대한 일벌백계 여론이 높고 검찰총장 스스로 성역 없는 수사를 강조해온 바 있기 때문에 경찰의 조사가 성역에 가로막히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에 대한 고발인 조사가 마무리되면 윤석열 총장에 대한 소환조사가 반드시 뒤따라야 할 것이라며 우리 국민 모두에게 적용되는 법적 절차가 검찰총장이라는 권력 앞에 멈추어 선다면 경찰도 법도 무용지물이 될 것이며 법치는 사라지고 국민적 저항이 뒤따르게 될 것이라고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