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어제(29일)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 곧 실천배치 할 듯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 29일 북이 초대형방사포를 시험사격했다.   

 

북이 29일 발사한 발사체는 초대형방사포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조선중앙통신은 30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에서는 3월 29일 조선인민군 부대들에 인도되는 초대형방사포의 전술기술적 특성을 다시 한번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진행하였다”라고 보도했다.

 

북의 보도 내용으로 보았을 때, 이날 시험사격은 군 부대에 초대형방사포 실전 배치를 앞두고 진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리병철 당 중앙위원회 군수 담당 부위원장을 비롯해 당 중앙위 군수공업부 간부들과 장창하·전일호 등 국방과학연구 부문 간부들이 이날 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시험사격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고 보도했다. 

 

리병철 부위원장은 “초대형방사포 무기체계를 작전, 배치하는 사업은 국가방위와 관련한 당중앙의 새로운 전략적 기도를 실현하는 데서 매우 큰 의의를 가지는 중대사업”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통신은 그가 초대형방사포 무기체계를 인민군 부대들에 인도하는 데서 나서는 관련 문제들을 파악하고 국방과학 연구 부문과 군수공장들에 해당한 대책적 과업들을 주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리병철동지는 국방과학연구 부문과 군수 노동계급이 당중앙이 제시한 핵심국방과학연구목표들과 주요무기 생산 계획들을 이 기세로 계속 점령해나가기 위한 줄기찬 투쟁을 더욱 강도 높이 벌여 무적의 군사력으로 당과 혁명을 보위해 나갈 데 대하여 호소하였다”라고 전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29일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10분께 원산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라며 비행거리가 약 230㎞, 고도는 약 30㎞로 탐지됐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