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경원 “친일 프레임, 법적 조치 하겠다!”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29일 특정 단체에서 나 의원을 겨냥, 친일 프레임을 씌우려 한다며 선거 방해 행위에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나 의원 측은 “지난 28일 '아베규탄 시민행동(NO JAPAN 415.COM)'이라는 단체 회원들은 오전 10시 30분께부터 17시 30분께까지 약 7시간 동안 동작구 사당동 후보 사무실 인근 도로에 '친일정치불매' 등이 적힌 대형 광고물을 설치하고 나경원 후보를 겨냥한 친일프레임 퍼포먼스를 하루 종일 진행했다”라고 전했다.

 

나 의원 측은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필두로 좌파 단체 및 인사들 중심으로 나경원 후보에게 친일 프레임을 뒤집어씌우는 이들의 행태는 유권자로 하여금 나경원 후보가 친일 정치인인 것처럼 인식되도록 해 사실상 선거에 영향을 주고자 하는 심각한 선거법 위반 행위이다. 선관위와 경찰의 불법 묵인·방조 또한 절대 용납할 수 없는 관권 선거 개입”이라고 주장했다.

 

나 의원의 주장에 대해 누리꾼들은 “‘친북 프레임’은 허용되어도 ‘친일 프레임’은 안된다?”, “친일이 아니라는 증거 대보세요. 자위대 관련도요”, “자위대 행사 참석한 건 누구더라? 그게 친일 아닌가요??”라는 댓글을 달며 비판했다.

 

누리꾼들이 이런 반응을 보인 것은 나 의원이 과거에 자위대 행사·일왕 생일행사 참석, 위안부 합의 긍정, 반민특위 부정, 아베 정권 두둔하는 행보를 보여 친일 정치인이라는 인식이 크기 때문이다.  

 

만약 나 의원이 이런 행보를 하지 않았다면 국민에게 친일 정치인이라는 비아냥을 듣지 않았을 것이다. 

 

실제로 나 의원이 출마한 동작을 지역의 주민들은 ‘우리 동네에 친일 정치인 필요 없다’, ‘국회는 품질 좋은 국산품으로 바꾸자’ 등의 선전물을 직접 만드는 행동을 하고 있다. 

 

그런데 이번 총선을 앞두고 나 의원 이외에도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도 대학생 단체를 겨냥해 선거법 위반으로 수사할 것을 경찰에 요구했다. 이에 광진 경찰서는 대학생들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한다. 

 

나 의원과 오 후보가 ‘선거법’을 거론하며 시민사회 단체와 인사들을 고발하겠다는 것에 대해 불리한 선거 판세를 뒤집기 위한 행동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동작구 주민들이 친일청산 내용으로 선전물을 만들고, 게시하는 운동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아베규탄 시민행동]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