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찰,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진보단체 인사 3명 압수수색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31일 오전 경찰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3명의 집을 압수수색했다. 

 

노조활동가, 진보정당 활동가, 진보적인 문예 운동을 하는 극단의 공동대표 등 3명이다. 

 

경찰은 진보정당 활동가의 집을 ‘특정정당의 명칭이나 후보를 비방한 선전물을 부착, 살포한 행위’라고 밝히며 수색을 했으며 전화기를 압수해갔다고 한다. 

 

또한 극단의 공동대표는 현재 지방에 가 있는 상황인데, 지방에까지 가서 전화기를 압수했다고 한다.  

 

경찰이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편들기에 나서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최근 오세훈 미래통합당 광진구을 후보는 자신의 선거운동을 방해했다며 대학생들을 연행할 것을 요구하면서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그를 전후해 경찰이 대학생 단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한다. 

 

대학생 단체는 선관위에 문의하면서 피켓을 만들었는데. 왜 선거법 위반이냐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또한 나경원 미래통합당 동작을 후보는 ‘자신을 친일 프레임 씌우는 것에 법적 조치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지난 24일 열린 미래통합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서는 “미래통합당 후보의 선거운동 방해 행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통합당이 선거대책위원회 차원의 대응에 나서겠다”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경찰이 전격적으로 진보 인사들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압수수색을 한 것이다. 

 

경찰이 선거법을 앞세워 선거를 앞두고 국민들이 미래통합당 후보들에게 제기하는 의혹을 무마시키고, 국민들을 위축시키려 하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진보 단체들 안에서 나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