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비상방역사업 보다 철저히...아직까지 확진자 0명"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5-19

코로나19 확산으로 일부 나라에서 도시봉쇄까지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북이 비상방역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신문은 19일 ‘비상방역사업을 보다 빈틈없이 짜고 들어 - 세계적인 대유행 전염병을 철저히 막자’ 제목의 기사에서 “인민들의 건강을 최우선, 절대시하는 우리 당의 높은 뜻을 받들고 세계적인 대유행 전염병의 유입과 전파를 막기 위한 정치사업, 방역사업이 전국 각지에서 계속 힘있게 진행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만경대구역에서는 방송 차량과 확성기 등을 통해 대상과 장소의 특성에 맞게 다양한 형식과 방법으로 ‘위생선전’을 진행하면서 주민들을 각성시키고 있다. 아울러 구역인민위원회에서는 비상방역정보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필요한 물자들을 지원했다.

 

신문은 “이밖에도 구역 책임일꾼들의 깊은 관심 속에 어느 한 동에 위치한 펌프장 등에 대한 보수정비와 소독사업이 책임적으로 진행되고 그 주변을 더욱 알뜰히 관리하기 위한 사업들이 실속있게 벌어진 것을 비롯하여 구역의 전반적인 방역사업은 날이 갈수록 더욱 강화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 신문은 “세계적인 대류행전염병에대처하여 우리 인민의 생명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국가적대책을 더욱 철저히 세울 데 대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 사상과 정신을 높이 받들고 중강군에서 방역사업에 계속 큰 힘을 넣고 있다”라고 밝혔다.

 

중강군에서는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사업에 모두가 나서도록 정치사업을 벌리는 한편 방역사업에서 사소한 빈틈도 생기지 않도록 조직사업을 더욱 짜고 들고 있다고 한다.

 

코로나19의 위험성과 전파상황에 대해 알려주고 모든 주민이 소독사업, 검병검진사업 등에 참가하도록 이끌어 주고 있으며, 탁아소와 유치원, 학교 등에 대한 소독사업을 철저히 방역 규범에 맞게 진행하도록 방역일꾼들에 대한 요구성을 높이고 있다.

 

이곳에서는 필요한 설비와 자재를 제때 보장하도록 빈틈없는 대책도 세우고 있다.

 

신문은 “많은 양의 광케이블과 컴퓨터, 카메라 등 설비와 자재들이 제때 보장된 데 기초하여 치료예방기관들 사이 화상지휘체계 구축과 2중 전원체계 도입 사업이 마감단계에서 진행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증강군에서는 소독수생산에 필요한 설비, 윤전기재와 보호복을 비롯한 물자들도 보장해주었다.

 

신문은 은률군에서도 코로나19 유입과 전파를 철저히 막기 위한 방역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군에서는 우리나라에 아직까지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하여 만성적인 태도를 가지고 긴장을 늦추는 사소한 요소도 나타나지 않도록 모든 단위 일꾼들과 근로자들을 더욱 각성분발시키면서 방역물자조성과 비상방역정보체계를 원만히 구축하기 위한 사업 등 국가적인 비상방역조치들이 실질적으로 은이 나도록 빈틈없는 대책을 세워나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북에서는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19일 오전 9시 30분 기준, 코로나19 세계 확진자수는 4,798,594명이다. 미국 확진자수는 1,508,168명으로 가장 많으며, 러시아 290,678명, 브라질 255,368명, 영국 247,709명, 스페인 231,606명, 이탈리아 225,886명, 중국 84,054명, 일본 16,305명, 한국 11,065명이다.

 

전 세계 사망자 수는 318,303명이며, 미국 90,338명, 영국 34,876명, 이탈리아 32,007명, 중국 4,638명, 일본 749명, 한국 263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