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5.18광주항쟁 40주년] 광주학살 주범, 미국은 이 땅을 당장 떠나라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5-22

오늘 5월 22일은 ‘반미의 날’로 선포된 지 30년이 되는 날이다.

 

1990년 5월 22일,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은 1980년 5월 22일 미국 항공모함 코럴시호가 입항한 날을 ‘반미의 날’로 선포했다.

 

광주항쟁 당시를 되돌아보면, 1980년 5월 21일 광주 시민은 전두환 신군부와 맞서 싸워 마침내 계엄군을 몰아냈다. 하지만 다음날 22일 미국은 항공모함 코럴시호를 부산에 입항시켰다. 시민들은 계엄군의 ‘광주학살’을 진압하기 위한 조치로 믿었다.

 

그러나 실상은 달랐다. 미국의 항공모함 투입은 전두환 신군부를 지원하려는 조치였다.

 

이후 1996년 ‘광주의 진실’을 폭로한 미국 탐사보도기자 팀 셔록이 ‘체로키 파일’을 폭로하면서 미국이 광주학살에 개입한 사실이 확인됐다.

 

5·18 광주항쟁 당시 주한미국대사관과 미 국무부가 주고받은 비밀문서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전두환 신군부의 특전사 동원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 특히 20사단의 광주 투입은 미국이 승인해주었다. 5월 27일 도청진압 때도 미국은 신군부와 협의했다.

 

얼마 전에는 5.18 광주항쟁 40주년을 앞두고 미국 국무부가 기밀해제 문서와 관련해 기존에 삭제됐던 부분 43건을 공개했다. 하지만 정작 중요한 진상규명에 관한 핵심 내용은 빠져 있었다. 집단 발포 명령자 등 학살 책임자에 관한 내용은 없었다.

 

40년이 지난 지금 ‘80년 5월 광주’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전두환 학살자는 단 한마디 사죄 없이 호화 만찬을 즐기며 살아가고 있으며, 광주학살 배후조종한 미국 역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

 

더욱이 미국은 70여년 넘게 이 땅을 점령하고 정치·외교 전반을 통제·간섭해 오고 있다. 부당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강요하고 한일군사보호협정(지소미아) 연장을 압박하는 등 우리의 주권을 심대하게 침해했다.

 

남북관계에서도 미국의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한미워킹그룹을 만들어 내정간섭을 일삼았다. 전략무기를 강매하고 수시로 전쟁 훈련을 단행하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협해 왔다.

 

미국이 이 땅에 존재할 이유는 없다.

 

미국은 5.18 ‘광주학살’에 대해 사죄하고 책임져라. 그리고 더 이상 주권을 침해하지 말고 이 땅을 당장 떠나라.

 

5.18 광주항쟁 40주년, ‘반미의 날’ 선포 30년을 맞는 올해 ‘반미’의 구호가 높이 울려 퍼져야 할 때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