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한미군, 정부 기습적인 사드 추가 배치.. .시민단체들 강력 반발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5-29

▲ 28일 밤부터 29일 새벽에 기습적으로 주한미군과 한국 정부가 사드를 추가로 배치했다. 경찰은 새벽에 소성리 주민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을 강제로 해산시켰다. [사진제공-사드종합상활실]   © 김영란 기자

  

▲ 29일 새벽 4시17 김성혜 원불교 김성혜 교무가 경찰에 의해 끌려나왔다. [사진제공-사드종합상황실]  © 김영란 기자

 

▲ 시민들이 사드 추가 배치를 막기 위해 온몸으로 저항하고 있다. [사진제공-사드종합상황실]  © 김영란 기자

  

▲ 소성리 주민들과 시민들을 강제로 해산시킨 뒤 사드 미사일이 부대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제공-사드종합상황실]  © 김영란 기자

 

29일 새벽을 틈타 주한미군과 정부가 경상북도 성주 소성리에 사드 미사일을 추가로 배치했다.

 

28일 밤 8시경에 소성리종합상황실은 긴급상황을 알렸다.

 

소성리종합상황실은 코로나19가 또다시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한 모든 집회와 시위는 금지시켰다. 그런데 이 엄중한 시국에 경찰이 사드기지공사 재개를 위해 대규모 경찰병력을 동원하고 있다라고 알렸다.

 

이 소식을 들은 시민단체 회원들이 성주 소성리로 집결했으며 수천 명의 경찰과 대치를 벌였다.

 

경찰은 시민들을 강제로 진압하기 위해 매트리스 등을 설치하고 29일 새벽 320분부터 시민단체 회원들을 강제로 진압하면서 해산시키기 시작했다.

 

주한미군과 한국 정부는 소성리 주민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의 반대에도 결국 사드를 추가 배치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주한미군과 한국 정부는 사드 관련 장비 반입이라고 속이면서까지 사드를 추가로 배치한 것이 드러났다.

 

최근 들어 한반도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미국은 연일 미 공군과 해군의 정찰기들을 한반도 상공에 출격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격적으로 사드 미사일을 추가 배치한 것이다.

 

한반도에 긴장을 고조시키는 미국과 한국 정부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진보연대는 긴급성명을 통해 문재인 정부와 주한미군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 엄중한 사태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불법배치된 사드를 뽑아내는 것은 물론이고 한국의 안보와 경제에 백해무익한 주한미군을 통째로 쫓아내는 강력한 투쟁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주권연대도 성명에서 최근 미국의 한반도의 군사적 움직임에 대해 미국은 전쟁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대북적대정책을 버리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미국의 긴장고조에 편승해 얻을 것이 대체 무엇인가라며 이제라도 정부는 한반도 전쟁위기를 막기 위한 결단을 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한편, 29일 오후 1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사드철회평화회의 주최로 사드장비 추가반입 규탄 기자회견이 열릴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