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문]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안하면 문재인 정부 혹독한 대가 치를 것”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6-04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탈북자들의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막지 않으면 혹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지난달 31일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김포 일대에서 북으로 전단을 살포한 것에 대한 반응이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탈북자의 행태에 대해 글자나 겨우 뜯어볼가 말가 하는 그 바보들이 개념없이 핵문제를 논하자고 접어드니 서당개가 풍월을 짖었다는 격이라 해야 할 것이다. 태묻은 조국을 배반한 들짐승보다 못한 인간 추물들이 사람 흉내를 내보자고 기껏 해본다는 짓이 저런 짓이니 구린내 나는 입건사를 못하고 짖어대는 것들을 두고 똥개라 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김여정 제1부부장은 탈북자들이 아니라 그 주인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가장 부적절한 시기를 골라 가장 비열한 방식으로 핵문제를 걸고 들면서 우리에 대한 비방중상을 꺼리낌없이 해댄 똥개, 쓰레기들의 짓거리에 대한 뒤감당을 할 준비가 되어있는지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묻고 싶다라고 밝혔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남조선 당국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선언과 군사합의서의 조항을 결코 모른다 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지금과 같은 때에 그쪽 동네에서 이렇듯 저열하고 더러운 적대행위가 용납된다는 것이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여정 제1부부장은 얼마 있지 않아 6.15 20돌을 맞게 되는 마당에 우리의 면전에서 거리낌 없이 자행되는 이런 악의에 찬 행위들이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요 하는 미명하에 방치된다면 남조선 당국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보아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문재인 정부가 탈북자의 행태를 막지 않는다면 대가를 혹독하게 치를 것이라며 만약 남조선 당국이 이번에 자기 동네에서 동족을 향한 악의에 찬 잡음이 나온 데 대하여 응분의 조처를 따라 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금강산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 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두어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 전문이다.

 

----------------아래------------------------------

 

스스로 화를 청하지 말라

  

지난 531탈북자라는것들이 전연일대에 기여나와 수십만장의 반공화국삐라를 우리측 지역으로 날려보내는 망나니짓을 벌려놓은데 대한 보도를 보았다.

 

문제는 사람값에도 들지 못하는 쓰레기들이 함부로 우리의 최고존엄까지 건드리며 핵문제를 걸고 무엄하게 놀아댄것이다.

 

그 바보들, 탈북자라는것들이 뭘 하던것들인지나 세상은 아는지 모르겠다.

 

정말 가관이라 해야 할것이다.

 

글자나 겨우 뜯어볼가 말가 하는 그 바보들이 개념없이 핵문제를 론하자고 접어드니 서당개가 풍월을 짖었다는 격이라 해야 할것이다.

 

태묻은 조국을 배반한 들짐승보다 못한 인간추물들이 사람흉내를 내보자고 기껏 해본다는짓이 저런짓이니 구린내나는 입건사를 못하고 짖어대는것들을 두고 똥개라 하지 않을수 없다.

 

똥개들은 똥개들이고 그것들이 기여다니며 몹쓸짓만 하니 이제는 그 주인에게 책임을 물어야 할 때이다.

 

가장 부적절한 시기를 골라 가장 비렬한 방식으로 핵문제를 걸고들면서 우리에 대한 비방중상을 꺼리낌없이 해댄 똥개,쓰레기들의 짓거리에 대한 뒤감당을 할 준비가 되여있는지 남조선당국자들에게 묻고싶다.

 

나는 원래 못된짓을 하는 놈보다 그것을 못 본척 하거나 부추기는 놈이 더 밉더라.

 

남조선당국은 군사분계선일대에서 삐라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선언과 군사합의서의 조항을 결코 모른다 할수는 없을것이다.

 

북남사이에 적대관계가 아무리 뿌리깊고 동족에 대한 적의가 골수에 차있다고 해도 어느 정도는 분별이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지금과 같은 때에 그쪽 동네에서 이렇듯 저렬하고 더러운 적대행위가 용납된다는것이 리해하기 어렵다.

 

얼마 있지 않아 6.15 20돐을 맞게 되는 마당에 우리의 면전에서 꺼리낌없이 자행되는 이런 악의에 찬 행위들이 개인의 자유,표현의 자유요 하는 미명하에 방치된다면 남조선당국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보아야 할것이다.

 

남조선당국자들이 북남합의를 진정으로 귀중히 여기고 철저히 리행할 의지가 있다면 우리에게 객적은 호응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제 집안 오물들부터 똑바로 줴버리고 청소하는것이 마땅할것이다.

 

구차하게 변명할 생각에 앞서 그 쓰레기들의 광대놀음을 저지시킬 법이라도 만들고 애초부터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못하게 잡도리를 단단히 해야 할것이다.

 

분명히 말해두지만 또 무슨 변명이나 늘어놓으며 이대로 그냥 간다면 그 대가를 남조선당국이 혹독하게 치르는수밖에 없다.

 

만약 남조선당국이 이번에 자기 동네에서 동족을 향한 악의에 찬 잡음이 나온데 대하여 응분의 조처를 따라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금강산관광페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받고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철거가 될지,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공동련락사무소페쇄가 될지,있으나마나한 북남군사합의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두어야 할것이다.

 

선의와 적의는 융합될수 없으며 화합과 대결은 량립될수 없다.

 

기대가 절망으로,희망이 물거품으로 바뀌는 세상을 한두번만 보지 않았을터이니 최악의 사태를 마주하고싶지 않다면 제할일을 똑바로 해야 할것이다.

 

주체109(2020)64

 

평 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