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방부 “대북 전단 살포 중단되어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6-04

국방부가 대북 전단 살포는 중단되어야 하며 9.19 남북 군사합의는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한 국방부 입장을 요구한 기자 질문에 "합의가 지켜져야 한다"라는 입장을 재확인하며 이처럼 답했다.

 

최 대변인은 대북 전단이 군사적 행위인지 아니면 비군사적 행위인지에 대한 국방부 판단을 요구한 질문에는 통일부에서 판단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다만 최 대변인은 대북 전단 살포가 접경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켜 접경 지역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에 위험을 초래하는 행위로서 중단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부 한 관계자가 “대북 전단을 운반하는 풍선은 남북 군사 합의상 기구에 해당한다”라는 견해를 밝혀 사실상 남측이 남북 군사합의를 위반했다고 인정한 셈이라고 한국일보는 보도했다.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르면 남북은 2018년 11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상공 비행금지구역을 기구의 경우 25㎞로 설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