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정부는 말이 아닌 실천에 나서라

주권연대, 성명 발표해

가 -가 +

문경환
기사입력 2020-06-15

국민주권연대는 오늘(15일)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성명을 발표해 정부의 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아래는 전문이다. 

 


 

 

[6.15남북공동선언 발표 20주년 기념 성명] 문재인 정부는 말이 아닌 실천에 나서라

 

오늘로 6.15남북공동선언 발표 20주년을 맞는다.

 

6.15공동선언은 통일의 이정표이다.

 

남과 북은 6.15공동선언을 통해 통일의 주인이 외세가 아니라 우리 민족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하였고, 남과 북의 통일방안의 공통점을 인정하고 그에 기초하여 통일을 지향해 나가기로 하였다.

 

2000년 6월 15일 이후 많은 것이 변했고,  남과 북이 함께 통일의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갔다. 

 

기나긴 분단의 세월 동안 쌓였던 오해와 억측이 눈녹듯 사라지고, 남과 북은 함께 손잡고 나가야할 운명공동체라는 인식이 확산되었다.

 

그야말로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력사업들이 줄기차게 이어지면서 정말 이대로라면 머지 않아 통일이 될 수도 있겠다는 벅찬 기대감을 가지게 됐다. 

 

이렇듯 지난 역사의 갈피들을 들여다 볼 때면 6.15공동선언이 참으로 통일의 이정표라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6.15선언은 이후 10.4선언으로 이어졌고, 이명박근혜 정권 아래에서의 질곡을 뒤로하고 또다시 4.27판문점 선언, 9월평양선언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판문점 선언이 있고 2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지금 남북관계는 6.15공동선언 발표 20주년을 경축할 분위기가 전혀 아니다. 

 

판문점선언, 9월평양선언으로 다시 빠르게 발전할 것 같던 남북관계는 어느 순간 경색되었다. 

 

문재인 정부가 미국의 손아귀 안에서 최신 무기 반입, 전쟁훈련 등 남북 간 약속을 어기고 북한을 적대시하는 행동을 벌여오던 끝에 최근에는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방치하여 더 이상 걷잡을 수 없는 상황까지 흘러가고 있다. 

 

그동안 미국의 승인에 얽매여 우리민족의 운명을 우리 손으로 개척해 나가기로 한 약속을 저버리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문재인 정부를 바라보는 심정은 답답함을 넘어 화가 나는 지경에 이르렀다.

 

과연 현 정부는 남북관계 개선 의지가 있는가, 2018년의 약속을 지킬 생각이 있기는 했는가 묻지 않을 수 없다. 

 

말보다 실천이 중요하다.

 

6.15공동선언이 통일의 이정표로서 빛을 발할 수 있었던 것은 남북이 공히 의지를 갖고 실천에 나섰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는 미국이 고수하는 대북적대정책의 손발이 되고 대변인이 되었던 과거에서 확실히 손을 떼고 지금이라도 약속 위반에 대한 사죄를 하고 남북합의 이행에 나서야 한다. 

 

우리는 6.15공동선언으로 말미암아 바짝 다가선 통일의 날을 그려보게 되던 그날의 따뜻한 기억을 떠올리며 평화, 번영, 통일의 휘황한 앞날을 열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다. 

 

2020년 6월 15일

국민주권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