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 문재인 정부는 미국 핑계 그만대고 남북합의 이행하라!

가 -가 +

조윤영 통신원
기사입력 2020-06-16

▲ 부산지역 6.15 남북공동선 20주년 기념식에서 ‘친미사대 대북제재의 벽’을 허무는 상징의식을 진행했다  © 조윤영 통신원

 

▲ 16일 아침, 부산 단체 회원들이 거리에서 선전전을 하고 있다.  © 조윤영 통신원

 

부산의 시민사회 단체들이 남북 관계를 풀기 위해서 문재인 정부에 결단을 촉구하는 행동들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민중당 부산시당은 ‘정부는 미국 핑계 그만대고 남북합의 이행하라’라며 부산지역에 100군데 거리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단체들은 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의 위기를 초래했다고 짚으며 긴급 성명 등을 발표했다. 

 

15일 오후 3시, 부산 민주공원 중극장에서 6.15남측위부산본부, 민화협부산본부, (사)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의 공동주최로 ‘"6.15공동선언 20주년 부산기념식 및 정상선언 이행 토론회’가  열렸다. 

 

이정희 6.15 부산본부 상임대표는 기념식에서 “작금의 남북관계를 보며 또다시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 통일을 방해하는 미국과 반통일 세력에 반대해 당당한 선언에 대한 약속을 이행하라”라고 촉구했다. 

 

또한 김종기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민주공원관장도 “한반도의 평화를 역행하는 미국의 대북제재 규탄한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가 북과의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4.27 판문점선언 이전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어려움에 처하게 되었다. 문재인 정부는 우리 민족 스스로 자주의 원칙으로 4.27선언을 실행에 옮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6.15 남북공동선 20주년 기념식에서는 ‘친미사대 대북제재의 벽’을 허무는 상징의식을 했다. 

 

▲ 15일 오후 3시, 부산 민주공원 중극장에서 6.15남측위부산본부, 민화협부산본부, (사)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의 공동주최로 ‘"6.15공동선언 20주년 부산기념식 및 정상선언 이행 토론회’가 열렸다.  © 조윤영 통신원

 

▲ 부산지역 단체 회원들이 1인시위를 하고 있다.   © 조윤영 통신원

 

기념식에 이어 ‘역사적인 6.15남북공동선언의 현재적 의미와 과제’ 토론회가 진행되었다.

 

유창열 민화협 부산본부 상임대표는 “민족자결의 원칙에서 문재인 정부가 결단해야 하고 시민사회단체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 5.24조치 해제, 종전선언 합의안에 대한 국회결의안 173명  의원이 결의안 제출로 국회 비준에 대한 적극적인 의사표시를 했고. 서로 공통되고 큰 담론을 가지고 힘을 모아 정부에 압력을 가할 수 있는 역량들을 모아내야 되겠다”라고 밝혔다.  

 

이원규 6.15부산본부 사무처장은 “문재인의 외세추종 행동을 180도 전환하는 결단이 가장 필요하다. 이러한 무사안일, 복지부동의 입장을 강제해나가는 게 시민사회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부산지역 단체들은 오는 17일에 열리는 6.15 남측위원회 시국회의에서 밝힌 투쟁 방향에 따라 행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