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당 중앙군사위 예비회의에서 ‘대남군사행동 계획 보류’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6-24

북이 대남군사행동계획을 보류한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하였다”라고 보도했다.

 

앞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지난 17일 대변인 발표를 통해 ▲금강산·개성공업지구 군대 전개 ▲비무장지대 초소 진출 ▲접경지역 군사훈련 ▲대남삐라 살포 지원 등을 예고하며 당 중앙군사위원회에 비준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당 중앙군사위원회에 앞선 예비회의에서 계획된 군사행동을 보류한 것이다. 

 

또한 신문은 “예비회의에서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에 상정시킬 주요 군사정책 토의안들을 심의하였으며 본회의에 제출할 보고, 결정서들과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국가적 대책들을 반영한 여러 문건들을 연구하였다”라고 전했다.

 

예비회의에는 리병철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당중앙군사위원회 일부 위원들이 참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