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황해남도 해주종금장 새로 건설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6-29

최근 북 황해남도에서 해주종금장(씨받이용 가금을 기르는 곳)을 새로 건설했다고 노동신문이 29일 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당의 축산정책을 높이 받들고 도 일꾼들과 근로자들은 짧은 기간에 연간 수십만 마리에 달하는 우량품종의 집짐승 종자를 생산하여 도안의 시, 군들에 공급할 수 있는 종금장을 번듯하게 일떠세웠다”라고 소개했다.

 

신문은 “종금장은 생산지휘실과 알깨우기실, 수의방역실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며 “생산지휘실에서는 집짐승호동들의 온도, 습도 등을 자동 조절하여 집짐승들의 생육에 좋은 환경을 보장하게 되어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종금장에는 수십 정보의 원료기지와 단백먹이서식장 등이 있어 알곡먹이를 적게 쓰면서 집짐승 종자를 생산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신문은 “일꾼들은 축산을 과학화하는 데 힘을 넣고 있다”라며 “과학기술보급실 운영을 정상화하고 총화와 평가사업을 실속 있게 하여 종업원들의 열의를 높여주고 있다”라고 전했다.

 

국내에는 양계, 가금 사육, 계란 판매 등을 주 업무로 건강한 병아리들을 공급해 주고 있는 창동종금장이 있다.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이곳에서는 신선한 계란도 판매하고 있다고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