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주당 18개 상임위 책임지고 운영...통합당 '원구성 보이콧'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6-29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이 최종 결렬돼 더불어민주당이 18개 상임위 위원장을 모두 맡게 됐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을 맡지 못하면 남은 상임위원장 자리는 무의미하다는 당내 강경 입장을 의식해서인지 “민주당이 제안한 7개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한민수 국회의장 공보수석은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어제 협상에서 양당이 합의문 초안까지 만들었으나,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라며 “미래통합당이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민주당이 18개 위원장을 맡아 책임지고 운영키로 했다”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2시 본회의를 열고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상임위원장 선출에 들어갔다. 미래통합당은 불참했다. 민주당은 원 구성을 매듭짓고, 6월 임시국회가 끝나는 7월 3일까지 3차 추경 처리를 끝낼 예정이다.

 

앞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15일 본회의를 열고, 법제사법위원회 등 6개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선출했다. 법사위 위원장은 윤호중 민주당 의원이 맡게 됐다. 기재위원장에는 윤후덕 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위원장과 산자위원장은 한정애·이학영 민주당 의원이 선출됐다. 외교통일위원장에 송영길 의원이, 국방위원장에는 민홍철 의원이 뽑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