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건, 미 대선 전에 북미 정상회담 열 가능성 어려워 보이지만...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6-30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가 11월 미 대통령 선거 전에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은 어려워 보이지만 미국은 대화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했다.   

 

미국의소리(VOA)는 비건 부장관이 29일(현지 시각) 독일마샬기금(GMF)이 개최한 온라인 간담회에서 가까운 장래에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처럼 대답했다고 보도했다. 

 

비건 부장관은 “남아 있는 시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에 미친 어려움으로 인해 (북미 양국이) 직접 대면해 국제적인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상상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비건 부장관은 북미대화에 대해 미국은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비건 부장관은 미국이 이미 세부적인 계획을 내놓았기에 북이 협상에 나온다면 빨리 진전을 이룰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비건 부장관은 북이 확실히 핵무기를 만들기 위한 물질을 상당히 보유하고 있고 공개적으로 추산됐듯이 많은 핵무기를 갖고 있을 것이라며 미국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