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찰,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박정오 피의자로 소환 조사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6-30

대북 전단 살포 활동을 해온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동생인 박정오 큰샘 대표가 30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9시30분께 이들을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 혐의로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박 대표를 상대로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한 사실관계 및 단체 활동자금 확보 방식 등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을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26일 경찰은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