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시민 14,135명 “문재인 정부,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행하라!”

가 -가 +

조윤영 통신원
기사입력 2020-07-05

"민족자주 입장으로 남북정상회담문 이행하라!"

 

지난달 27일 부산 시민, 사회단체들은 판문점선언에 명시된 대북전단살포 금지(1조 2항)를 위반한 이후 군사적 긴장이 높아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민족자주입장 남북정상회담문 이행 부산시민 시국대회’를 긴급하게 개최한 바 있다.

 

이들은 "미국의 승인만을 기다리다가 판문점선언, 9월평양공동선언 등 남북정상이 약속한 것들 중에 제대로 이행한 것이 없다"라며 "남북통일은 정부가 민족자주 입장으로 결심하여 뚫고 나가야만 완성할 수 있는 것"이라며 행사 취지를 밝혔다.

 

이날 행사 마지막 순서로 ‘정상선언 이행을 위한 대정부 긴급요구안’과 지지연서명을 1만 명에게 받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 참가자들이 구호가 적힌 선전물을 들고있는 모습  © 조윤영 통신원

 

대북 전단살포 이후 남북 군사적 긴장이 높아져 마치 6.15공동선언 이전의 상황 같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부산 곳곳에서 서명운동을 진행한 결과 온라인 3,321명, 오프라인 10,814명 총 14,135명으로 일주일 만에 목표를 초과달성하였다.

 

해당 긴급요구안은 대북 전단살포 엄단, 한미워킹그룹 탈퇴, 한미연합군사훈련 불참,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 정의용 및 서훈 등 외교안보라인 교체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들은 다가오는 7일 부산 시청 앞에서 결과발표와 대정부 요구안 이행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 '정상선언 이행을 위한 대정부 긴급요구안' 연서명 결과. 목표로 선정한 1만명을 초과달성했다.  © 조윤영 통신원

 

한편,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라인 중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을 교체한 것이 정부 정책 변화의 신호탄인지 관심을 끌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