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시민 14,471명 “문재인 정부, 남북정상회담 이행하라!” 2차 시국회의 진행

가 -가 +

조윤영 통신원
기사입력 2020-07-07

"문재인 정부는 민족자주 원칙에서 남북관계에 적극 나서라!"

"국민을 믿고 민족자주 원칙을 지켜라!"

 

▲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는 모습     ©조윤영 통신원

 

▲ '남북정상회담 이행을 위한 대정부 긴급요구안 지지서명' 서명용지에 14,471명의 시민들이 서명한 모습  © 조윤영 통신원

 

문재인 정부에 남북정상회담을 제대로 이행하라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부산의 57개 시민, 사회단체는 지난달 23일부터 7월 4일까지 부산 시민들 1만 명을 목표로 해서 ‘남북정상회담문 이행을 위한 대정부 긴급요구안(한미워킹그룹 탈퇴, 대북전단살포 엄단,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외교안보라인 교체 및 쇄신)’ 지지 서명을 받았다.   

 

이들은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열흘간 ‘남북정상회담문 이행을 위한 대정부 긴급요구안’총 14,471명(온라인 3,419명, 오프라인 11,052명)의 부산 시민이 지지 서명을 했다고 밝혔다. 

 

특히 부산, 울산, 경남지역(이하 부울경) 건설 노동자들은 4천 명 이상이 요구안 지지 서명에 참가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호응을 보며 현 상황을 자주적 입장에서 풀어가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전용기 부울경건설지부 부위원장은 “국민의 뜻이 청와대에 전달돼 문재인 정부가 하루빨리 정상선언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행동에 나설 때까지 투쟁하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배지영 진보당 부산시당 사무처장은 “문재인 정부에 말하고 싶은 것은 미국의 눈치를 보며 방위비를 인상해주고, 부산 남구 감만동을 세균무기 실험실로 내주는 등의 방법으로는 남북관계를 풀어갈 수 없다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촛불로 이 나라를 올바르게 건설했던 국민들을 믿고 자주적인 정책으로 전환하길 바란다”라며 발언했다.

 

이어 김동윤 평화통일센터 하나 대표는 “오늘 한국을 방문하는 비건 국무부 부장관은 마치 북미 간의 메시지를 보낼 듯이 굴지만, 한미워킹그룹을 단도리 하러 오는 것이 뻔하다. 문재인 정부는 미국에 더 이상 남북관계에 간섭하지 말 것을 천명하고 한미워킹그룹 탈퇴, 금강산관광 및 개성공단 재개, 정상회담 국회비준에 적극 나서야한다”라며 “오늘 8월 한반도 정세를 가름할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있을 예정이다. 남북 군사긴장을 고조하는 군사훈련을 중단하고 국민을 믿고 과감히 민족자주의 길로 나서라”라고 발언했다.

 

사회자는 “해당 서명운동은 전국적으로 확산된 상황이며 18일까지 각 단체에서는 시국선언을 발표할 예정이다. 25일에 전국동시다발 시국집회를 다시 한번 개최할 것”이라며 향후 계획을 밝혔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 후 2차 시국회의를 열어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 전용기 부울경건설지부 부위원장이 발언하는 모습. 부산, 울산, 경남 건설노동자 4천명 이상이 서명운동에 함께하였다.  © 조윤영 통신원

 

▲ 배지영 진보당 부산시당 사무처장이 발언하는 모습  © 조윤영 통신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