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北, 폼페오 중국공산당에 체질적인 거부감... 남의 일 간섭 말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7-15

북의 외무성 대변인이 폼페오 장관의 남중국해 관련해 발언한 것에 대해 아무 때나 남의 일에 간섭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폼페오 장관은 지난 13일 성명에서 중국이 남중국해를 자국의 영토라고 하는 것에 대해 “완전 불법”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대변인은 15일 조선중앙통신사 질문의 기자에 답하는 형식으로 “폼페오의 위험천만한 반중국 발언들을 준절히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아시아 나라도 아닌 대양 건너에 있는 국가가 중국 남해 문제를 거들면서 횡설수설하다 못해 이를 중국 공산당과 결부시켜 험담한 것은 대단히 불순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폼페오 장관이 중국공산당에 대해 체질적으로 거부감을 드러내 헐뜯고 있는데 그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세 가지로 분석했다. 

 

“첫째로, 중국공산당에 대한 중국 인민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둘째로, 중국공산당의 국제적 영상을 훼손하며 셋째로, 중국을 안팎으로 계속 괴롭혀 눌러버리자는 것이다.”

 

대변인은 중국공산당을 질시하고 우롱하는 것은 중국 국민들이 선택한 정치제도와 이념에 대한 부정이며, 중국공산당의 영도를 받는 중국 국민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변인은 중국을 바라보는 폼페오의 잘못된 시각은 북을 대하는 데서도 여러 번 포착되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폼페오가 공산당과 그가 영도하는 사회주의 제도를 악의에 차서 헐뜯을수록 중국공산당의 불패성과 사회주의 제도의 우월성만을 더욱 부각시켜줄 뿐”이라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