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언론중재위, 정의연 기사 과장·왜곡돼 정정보도해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8-03

▲ 정의연 기사 중 언론중재위가 지적한 기사들 [사진출처-정의연 페이스북]   ©

 

 

정의기억연대(정의연)회계부정의혹을 제기한 보수 언론의 기사들이 과장됐거나, 사실이 아니라는 언론중재위원회의 결정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서울경제>가 지난 521‘[단독]정의연이 반환했다는 국고보조금, 장부보다 적은 3,000만 원 어디로?’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정의연이 지난해 여성가족부에서 받은 국고보조금 63,900만 원 가운데 2,941만 원의 구멍이 발생했다라며 이 돈을 정의연 쪽이 횡령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나 정의연이 실제로 받은 예산은 69384천 원으로, 기사에서 보도된 것보다 약 3천만 원이 적다. 정의연이 공개한 여가부의 국고보조금 교부결정 통보 공문을 기준으로 계산하면, 정의연이 여가부에 반환하지 않은 국고보조금은 ‘0이다. <서울경제>가 사실관계를 정확히 확인하지 않은 채 오보를 낸 것이다. 결국 언론중재위의 조정으로 해당 매체는 이 기사를 삭제하고, 2일 홈페이지에 정정 보도를 게재했다.

 

이 외에도 <중앙일보>가 지난 519‘[단독]‘아미가 기부한 패딩이용수·곽예남 할머니 못 받았다라는 기사도 언론중재위가 <중앙일보>에 정정보도문을 게시하라고 강제 조정되었다.

 

이에 정의연은 언론중재위원회 조정 결과에 대한 입장문을 3일 발표했다.

 

정의연은 입장문에서 정의연은 <국민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국경제> 9개 언론사 13개 기사에 대해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조정을 언론중재위에 신청한 바 있으며, 11건의 기사에 대해 기사삭제, 정정보도, 반론보도, 제목수정 등으로 조정성립 혹은 강제조정 판결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또한 정의연은 조정불성립된 기사 및 유사 기사들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민사소송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월에 정의연과 윤미향 의원에게 제기된 언론보도 상당수가 사실과 다르다는 결정이 나온 것이다. 이로써 검찰 역시 정의연 회계 부정을 비롯한 수사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사회의 공기인 언론들이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 채 왜곡보도, 과장보도를 일삼고 있기에 국민들이 언론 개혁이 절실하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