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앞으로 한국에 오는 미군, 미국 출발 전 코로나19 검사받는다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8-11

앞으로 한국에 오는 주한미군과 그 가족들은 미국 출발 72시간 전에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출국 전 2주간 자가격리를 하는 등 강화된 방역 조치를 따라야 한다. 

 

미군 기관지 성조지는 11일(현지 시각) 이달 21일부터 다른 국가로 출국하는 미군들에게 이런 지침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주한미군과 가족은 출국 전 2주와 입국 후 2주 등 모두 4주간 자가격리 될 예정이다. 

 

미군의 이런 조치는 미 국방부가 취한 것으로 미 해군과 공군에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미군의 이런 조치가 뒤늦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근 주한미군이 한국에 입국한 직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연이어 발생해 미군의 부실한 출국 검역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었다.

 

한편, 그동안 미군은 출국 전 코로나19 검사는 하지 않고, 발열 등 기본적인 증상만 확인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4월 중순 이후 주한미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국내가 아닌 국외에서 입국한 주한미군으로, 누적 확진자 144명 중 120명이 한국에 입국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일(현지 시각) 기준으로 504만 명, 사망자는 16만 2천 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