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국 13개 단체 ‘평화원칙에서 북 문제 풀 것’ 대선후보에게 촉구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8-14

국제 여성평화운동 단체 ‘위민 크로스 DMZ’와 군축협회인 비욘드 더 밤(Beyond the Bomb), 국제정책센터, 평화 행동(Peace Action), 퀸시연구소 등 13개 미국 내 진보 성향의 단체들이 다음 대통령이 트럼프가 되든, 바이든이 되든 평화원칙을 바탕으로 대북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에서 대선 후보들이 “비핵화와 평화 진전을 위해 단계적이고, 상호적이며, 검증 가능한 행동에 동의할 것”을 촉구했다고 14일 미국의소리(VOA)가 14일 보도했다. 

 

단체들은 “신뢰를 구축하고 긴장을 줄여야 한다”라며 상호 연락사무소 개소, 인도적 활동에 대한 제재 예외 조치 확대, 여행 제한 조치 폐기, 전쟁포로·실종자 유해 송환 지속과 북미 이산가족 상봉 촉진 등 임시 조치를 제안했다.  

 

계속해 단체들은 “북과의 외교가 ‘선물’이라는 견해를 거부해야 한다”라며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계획으로 전환하는 것이 모든 사람에게 이익”이라고 짚었다. 

 

제시카 리 미 퀸시연구소 동아시아 프로그램 선임연구원은 VOA와 전화 통화에서 외교 외에는 북핵 문제를 해결할 방안이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계속해 그는 모든 대선 후보가 북과의 핵 협상은 ‘정파적 사안’이 아니며 외교를  추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약속을 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단체들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과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측에 이번 제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에 성공하면 북과 빠르게 합의를 맺을 것이라며, 기존의 대북 외교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고,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대북 접근법을 취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