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인영 통일부 장관 "개별관광, 남북관계 풀 새로운 협력공간"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8-14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4일 '북한 지역 개별관광'은 남북 교착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새로운 협력공간이자, 금강산 관광 문제를 풀고자 하는 창의적 해법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인영 장관은 이날 오후 강병원,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동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다시, 평화의 길 번영의 문으로’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의 미래를 밝힐 창의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실천적 의지를 다지는 뜻깊은 자리가 되리라 확신한다”라면서 “우선 실향민과 이산가족의 고향 방문에서 늦더라도 시작해야 하고, 육로로 갈 수 있는 개성, 금강산 관광, 제3국을 통한 관광, 외국인의 남북 연계 관광 등 대상과 지역도 점차 넓혀나갈 수 있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상황을 살펴야 하겠지만 하루빨리 북측과 개별관광에 대한 대화와 협력이 시작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면서 “정부는 실현 가능한 모든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우리 국민들이 안전하게 북쪽 지역을 관광할 수 있도록 제반 사항들을 착실히 준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인영 장관은 “남북의 역사가 말해주듯이 변화를 마냥 기다리고 상황에 내 맡기듯 한 그런 태도로는 결코 우리 민족의 미래를 열어젖힐 수 없다”라며 “오늘 토론회 주제인 북한 지역 개별관광은 남북 교착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새로운 협력공간을 만들어 내는 것이기도 하지만, 금강산 관광 문제를 풀고자 하는 창의적 해법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분단된 남과 북의 사람과 사람이 오고 간다면, 이 땅에 평화의 기운이 역동하게 되고 그 자체로 세계에 발신하는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인영 장관은 “내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이다”라며 “남북 간 평화를 정착시키고 자유롭게 오가면서 다시 하나 되는 것이야말로 광복의 진정한 순간이며 우리 민족에게 남은 숙명적 과제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당면한 상황은 녹록지 않지만 북녘땅을 밟지도 못하는 지금의 분단 상황을 더 고착시킬 수 없다는 확고한 의지가 우리에게는 있다”라며 “때가 되면, 아니 때를 만들어서라도 남과 북이 교류하고 협력하는 미래로 확실한 한 걸음을 옮겨 놓겠다”라고 피력했다.

 

이날 토론회는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 부의장이 ‘격변하는 정세와 남북교류의 미래’를 주제로 발제를 하고, 박은홍 성공회대 정치학과 교수, 김중기 평화여행 2020 공동대표, 강영식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회장, 신용석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부연구위원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