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시민들, 미래통합당 지도부 그림자 시위 “5·18을 정치적 쇼로 이용 말라”

가 -가 +

김태현 통신원
기사입력 2020-08-19

“5·18을 정치적 쇼로 이용하는 미래통합당 규탄한다!” 

“5·18 망언 의원 당장 제명해라! 그 뒤에 찾아와야 진정한 사죄다!”

“역사 왜곡, 민주정신 폄훼 일삼는 미래통합당 해체하라!”

 

광주 시민들이 광주를 찾은 미래통합당을 규탄하며 그림자 시위를 벌였다. 

 

▲ 광주시민의 목소리를 무시한채 유유히 광주방문일정 진행중인 김종인 미래통합당 위원장  © 김태현 통신원

 

19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광주를 방문했다. 그들은 먼저 국립 5·18 민주묘지 찾아 추모탑에 무릎을 꿇고 참배했다.

 

그러나 광주 시민들은 김종인과 미래통합당의 행보가 진정성이 없다며 규탄했다. 시민들은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5월 정신을 폄훼한 미래통합당 소속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와 사죄 없이 망월묘역을 참배하는 것이 광주시민을 기만하는 정치적 쇼라고 주장했다. 

 

국민주권연대 광주전남지부와 광주전남 대학생진보연합 소속 회원들은 “미래통합당은 참배가 아닌 사죄부터 해야 한다”, “미래통합당은 망원의원 3명 제명부터 하고 참배하라”라고 적힌 선전물을 들고 망월묘역 입구에서 김종인과 미래통합당의 5·18 묘역 참배를 반대했다.

 

항의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은 김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참배하러 가는 길을 뒤따르며 “광주시민은 그럴듯한 말만 하는 이딴 정치적 쇼에 속지 않는다. 5·18 역사왜곡 지금 당장 사죄하라”, “5·18 망언 의원 당장 제명해라! 그 뒤에 찾아와야 진정한 사죄다!”라며 항의를 하고 구호를 외쳤다. 그러나 김종인과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광주시민들의 이러한 외침을 외면한 채로 자신들의 할 일만 마치고 묘역을 빠져나갔다.

 

이후 김종인과 미래통합당은 5·18 민주광장에서 전남 구 도청 현장답사와 김대중 컨벤션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시민들은 김 비대위원장의 광주 방문 일정들을 따라다니는 그림자 시위를 하면서 “5·18을 정치적 쇼로 이용하는 미래통합당 규탄한다! 역사 왜곡, 민주정신 폄훼 일삼는 미래통합당 해체하라!”라며 구호를 외쳤다. 

 

하지만 김 비대위원장 일행은 끝까지 광주 시민들에게 단 한마디의 사과도 없이, 자신들의 볼일만 보고 광주를 떠났다. 

 

이에 항의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은 19일 5·18 민주광장에서 김종인과 미래통합당의 광주시민들을 기만하는 뻔뻔한 행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 5ㆍ18최후 항쟁지 전남 구도청을 탐방하는 김종인과 항의시위 참가자들  © 김태현 통신원

 

 광주 시민들 그림자 시위 영상으로 보기 ->https://www.facebook.com/%EA%B4%91%EC%A3%BC%EC%A0%84%EB%82%A8-%EB%8C%80%ED%95%99%EC%83%9D%EC%A7%84%EB%B3%B4%EC%97%B0%ED%95%A9-279589632570256

 

▲ 내일로 예정된 미래통합당 규탄 기자회견  © 광주 통신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