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외동포단체 “북, 여행 금지 조치 해제는 북미관계 개선의 물꼬”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9-04

미국의 동포단체가 미 국무부의 북 여행 금지 조치는 미국 시민의 인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즉각 해제할 것을 요구했다.   

 

재미동포전국연합회는 2일(현지 시각) 대변인 성명 ‘미국 국무부는 조선 여행 금지를 해제해야 한다’를 통해 이처럼 밝혔다. 재미동포전국연합회는 통일을 위해 활동하는 미국 동포 단체 중 가장 큰 단체로 1997년 결성되었다. 

 

성명은 “미국에 살고 있는 이산가족들은 조선 여행 금지 조치를 취하기 전까지 매년 조선을 방문하여 헤어진 가족과 친지를 만났다. 수많은 이산가족들이 20년 넘도록 조선을 방문하였지만, 국무부가 밝힌 불미스러운 사태는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헤어진 가족을 만나기 위해 조선을 방문하는 것은 헌법에 보장된 미국 시민의 권리이며 국무부는 이를 가로막아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조선 여행 금지 조치를 해제하는 것이 싱가포르 선언을 이행하는 첫걸음”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미국은 2017년부터 시행한 북 여행 금지 조치를 9월 1일부터 1년 더 연장했다. 북 여행 금지 조치는 2018년, 2019년에 이어 세 번째로 연장했다. 

 

아래는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성명 전문이다.

 

--------------아래------------------------------

 

[성명] 미국 국무부는 조선 여행 금지를 해제해야 한다.

 

미국 국무부는 9월 1일 조선여행금지 1년 연장을 발표하였다. 이 같은 조치는 미국 시민의 인권을 부당하게 짓밟는 비인도적행위이며 조미관계 정상화를 밝힌 싱가포르선언을 정면으로 거부하고 있다. 국무부는 여전히 조선과의 관계개선을 노골적으로 거부하는 적대행위를 저지르고 있다.

 

국무부는 미국인들이 체포되고 장기 구금될 수 있는 심각한 위험이 지속되고 있으며, 이는 미국인들의 신체적 안전에 즉각적 위험이 된다며 2017년 9월 1일부터 조선 여행 금지를 시행했다. 그리고 매년 1년씩 연장하였으며 또다시 2021년 9월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미국에 살고 있는 이산가족들은 조선 여행 금지 조치를 취해기전까지 매년 조선을 방문하여 헤어진 가족과 친지를 만났다. 수많은 이산가족들이 20년 넘도록 조선을 방문하였지만 국무부가 밝힌 불미스러운 사태는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

 

헤어진 가족을 만나기 위해 조선을 방문하는 것은 헌법에 보장된 미국 시민의 권리이며 국무부는 이를 가로막아서는 안 된다.

 

국무부는 조선 여행 금지 조치를 내세워 이산가족의 가족, 친지상봉 기회를 빼앗는 비인도적행위를 저지르고 있다. 이 같은 행위는 미국 시민의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며 범죄행위와 같다.

 

국무부는 이산가족을 만날 수 있는 미국 시민의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 특히 미국시민이 조선의 가족, 친지 초청장을 갖고 조선 방문하는 것에 대해 완벽하게 보장해야한다.

 

또한 조선여행금지조치를 해제하는 것이 싱가포르 선언을 이행하는 첫걸음이 된다. 국무부는 입으로는 조미관계 개선을 말하면서 돌아서서 조선 여행 금지 등 조미관계 개선을 가로막는 조선 적대시정책을 시행하는 이중적 태도를 저지르고 있다.

 

국무부는 이산가족을 만날 수 있는 미국 시민의 권리를 보장하고 조미관계 개선의 물꼬를 틀 수 있는 조선 여행 금지 조치를 해제하는 것이 마땅하다.

 

2020년 9월 2일

재미동포전국연합회 대변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