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수형 “제2의 효순·미선이 사건, 포천 미군장갑차 사건 진상규명해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9-11

“포천 미군장갑차 사건은 제2의 효순이·미선이 사건이다.”

 

▲ 지난 8일 동두천 캠프 케이시 앞에서 진행한 진상규명단 발대식 [사진출처-진상규명단 페이스북 페이지] 

 

▲ 캠프 케이시 앞, 진상규명단의 농성 모습 [사진출처-진상규명단 페이스북 페이지]  

 

 

김수형 ‘대진연 미군 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진상규명단(이하 진상규명단)’ 단장은 지난 8월 30일 포천에서 발생한 미군장갑차와 SUV 차량 추돌 사건을 이처럼 규정했다. 

 

지난 8일부터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동두천 캠프 케이시 앞에서 노숙 농성을 하는 김수형 단장과 서면 대담을 나눴다. 

 

김 단장은 진상규명단을 만들게 된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이번 사건은 단순한 사망사고가 아니라 분명 미군장갑차가 한미 당국이 과거 서명했던 합의 사항들을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에 발생했습니다. 미군 측의 과실로 인해 벌어진 제2의 효순이 미선이 사건입니다. 따라서 미군장갑차가 왜 합의에 따라 안전조치를 하지 않았는지, 왜 주변 주민들에게 차량 이동 사실을 알리지 않았는지 등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그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기 위해 이번에 진상규명단을 꾸리게 되었습니다.” 

 

김 단장은 이번 사건의 가장 큰 문제점을 주한미군이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2002년 효순·미선이 사망 사건 발생 후에 한미 당국은 장갑차 운행과 관련한 ‘훈련안전조치 합의서’에 서명했다. 이 합의서에 따르면 모든 전술 차량은 이동할 때 선두 및 후미에 불빛 등으로 이동 사실을 표시하는 호위 차량을 동반해야 한다. 그러나 미군 측은 사고 당시 호위 차량을 동반하지 않았다. 또한 차량 1대 이상 이동 시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전달하게 돼 있으나, 포천시와 주민들은 해당 장갑차 운행과 관련해 그 어떤 통보도 받지 못했다. 

 

김 단장은 “우리 국민 4명이 사망한 참극을 만들었던 주한미군의 안전조치 미이행이 이번 사건에서 가장 큰 문제점”이라고 지적했다. 

 

사건이 발생하고 초반에는 SUV 차량 운전자의 과실이라는 견해가 있었지만, 주한미군 측이 합의서를 이행하지 않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본질적으로 미군의 책임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포천의 시민단체들도 주한미군에게 사건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라고 요구하고 있다.  

 

김 단장은 진상규명단의 요구사항을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사건이 진상규명될 때까지 미군기지 폐쇄라고 밝혔다. 

 

▲ 포천의 사고 현장 [사진출처-진상규명단 페이스북 페이지]  

 

▲ 진상규명단의 1인시위 [사진출처-진상규명단 페이스북 페이지]  

 

진상규명단은 8일부터 동두천 캠프 케이시 앞에서 노숙 농성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9일 오후에 동두천시가 갑자기 코로나19 방역이라는 이유로 실외에서도 5인 이상 집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김 단장은 진상규명단 활동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진상규명단 활동은 미2사단 앞을 중심으로 미 대사관, 용산 미군기지 등지에서 지난 8일부터 19일까지 약 11일간 진행됩니다. 진상규명단은 매일 아침 8시부터 기자회견과 면담 요청, 1인시위, 거리공연, 문화제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이번 사건에 대한 규탄과 진상규명·책임자처벌에 대한 목소리를 이어나가고 있는데요. 사실 현재 매일매일 관할 당국이 행정명령을 내리면서 저희 농성장 철거를 압박하고 상인연합회 측에서는 생존권을 이야기하며 집회 자체를 막아서려고 하는 상황이에요. 적잖은 난관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유동적으로 일정을 진행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현재는 4명이 농성장에 남아 진상규명단 활동을 벌이고 있어요. 그리고 온라인을 통해 이번 사건을 널리 알리고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는 제3의, 제4의 효순이 미선이 사건이 벌어지지 않도록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의 명확한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이 이뤄질 때까지 끝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진상규명단은 10일 오후 3시에 기자회견을 미 대사관 앞에서 열고 서울에서도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미군기지 주변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분들의 모습을 통해 미국의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미군기지가 위치한 지역 어딜 가든 마찬가지로 이곳 상인연합회 분들 또한 생존권을 이야기하시며 우리의 농성에 대해 여러 불만을 표출하셨어요. ‘미군이 나가면 못 산다’는 문장을 신념처럼 되새기는 우리 국민의 모습 속에는 수십 년간 우리 민중의 삶을 침탈해온 미국의 더럽고 추악한 그림자가 투영된 것이죠. 미국에 의존하지 않고서는 살지 못하게끔, 우리 국민이 자주성을 상실하는 구조를 미국이 만든 것으로 생각해요. 상인들의 모습을 통해 문제의 책임은 오롯이 미국에 있다는 걸 느끼니 더 열심히 투쟁해야겠다고 생각하게 됐어요”라고 밝혔다. 

 

김 단장은 진상규명단의 활동을 지지해주는 시민들도 많다는 것을 강조했다. 

 

김 단장은 “감사하게도 저희를 향해 멋지다고 격려해주시고 먹을 건 괜찮은지 필요한 건 없는지 계속 물어봐 주시는 시민 분들도 많으셨어요. 농성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었지만 시민들의 모습을 통해 투쟁의 힘을 얻었어요”라고 말했다.

 

▲ 지지 방문온 시민과 함께 [사진출처-진상규명단 페이스북 페이지]  

 

김 단장은 국민께 다음과 같이 호소했다. 

 

“2002년 6월 두 명의 여중생이 미군 장갑차에 깔려 목숨을 잃은 지 20년 가까이 세월이 흐른 지금, 과연 주한미군은 변했을까요? 아무리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안전조치 합의서에 서명한들, 우리 국민 목숨을 파리 목숨만도 못하게 바라보는 그들의 속성은 변하질 않았어요.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반드시 맞서 싸워야 합니다. 우리 국민이 더 이상 이유 없이 죽지 않을 권리를 챙기기 위해선 직접 행동하고 목소리 내며 투쟁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저희 진상규명단은 앞으로 이번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이 제대로 이뤄질 때까지 계속해서 투쟁을 전개해 나갈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진상규명단 활동에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리겠습니다!”

 

2002년 효순·미선이 사건을 통해 국민은 주한미군 범죄 그리고 SOFA의 심각성을 알게 되었다. 

 

우리 국민은 촛불을 들면서 억울한 죽임을 당한 효순·미선이의 한을 풀고자 투쟁했다. 2002년 효순·미선이 촛불집회는 대중적인 반미투쟁의 포문을 열었다. 

 

이번 미군 장갑차 추돌 사건이 벌어진 것을 보고 국민은 18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어도 변한 것이 없다고 말한다.

 

김 단장이 말한 것처럼 이번 사건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되어야만 제3의, 제4의 효순·미선이 사건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