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의연 “검찰의 기소는 억지 기소, 끼워 맞추기식 기소”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9-15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가 검찰이 발표한 수사 결과를 억지 기소, 끼워 맞추기식 기소라며 반발했다. 

 

정의연은 15일 검찰수사 결과에 대한 입장문에서 “(검찰수사 결과 발표로) 검찰 수사의 계기가 된 이른바 ‘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은 대부분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 것으로 판명되었다. ‘보조금 및 기부금 유용’ 등 지난 4개월간 무차별적으로 제기된 의혹들이 근거 없는 주장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검찰이 윤미향 의원을 불구속기소 한 것에 대해 “특히 일생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 운동에 헌신하며 법령과 단체 내부규정 등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정당한 활동을 전개해온 활동가를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기소한 점은 도저히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특히 정의연은 검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위안부 생존자 할머니의 활동을 폄훼한 것에 대해 검찰의 저의가 있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정의연 입장문 전문이다.

 

------------아래----------------------------

 

검찰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한 정의기억연대 입장문

 

2020년 9월 14일, 검찰은 “정대협·정의연 관련 고발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검찰 수사의 계기가 된 이른바 ‘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은 대부분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보조금 및 기부금 유용’ 등 지난 4개월간 무차별적으로 제기된 의혹들이 근거 없는 주장에 불과함이 밝혀진바, 다시 한 번 허위 보도 등에 대한 언론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합니다.

 

그럼에도 검찰이 억지 기소, 끼워 맞추기식 기소를 감행한 데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합니다.

 

특히 일생을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 운동에 헌신하며 법령과 단체 내부규정 등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정당한 활동을 전개해온 활동가를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기소한 점은 도저히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무엇보다 스스로 나서서 해명하기 어려운 사자(死者)에게까지 공모죄를 덮어씌우고 피해생존자의 숭고한 행위를 ‘치매노인’의 행동으로 치부한 점에 대해서는 강력한 유감을 표합니다.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 운동 전반은 물론, 인권운동가가 되신 피해생존자들의 활동을 근본적으로 폄훼하려는 저의가 있다고밖에 보기 어렵습니다.

 

또한 ‘회계 부정’이란 프레임을 씌워 정의연을 범죄 집단으로 만들고 각종 의혹을 사실로 둔갑시켜 가짜 뉴스를 양산해 온 일부 언론이, “제기된 의혹 대부분 기소”라는 프레임으로 다시 정의연을 매도하고 있음에 통탄을 금할 길 없습니다.

 

정의연은 이미 수차례 밝혔듯, 함께 해온 국내외 시민들과 피해생존자들의 뜻을 받들어 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를 계승하는 동시에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노력을 진행해 왔습니다. <성찰과비전위원회>를 구성하고 내부진단과 외부자문을 통해 발전적 논의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흔들림 없는 지지와 연대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2020년 9월 15일

 

정의기억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