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보당 “미군장갑차 추돌사고 대책 마련하라” 주한미군에 요구안 전달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9-16

▲ 진보당은 16일, 주한미군사령부에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요구안을 전달했다. 시민 2,748명이 진보당의 요구안에 동참했다. [사진제공-진보당]  

 

 

지난달 30일 포천에서 일어난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과 관련해 주한미군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진보당은 16일, 주한미군사령부에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요구안을 전달했다. 시민 2,748명이 진보당의 요구안에 동참했다.

 

진보당은 요구안에서 주한미군사령부에 ‘기존 훈련안전조치 합의서에 위반되는 사고 발생 시 ▲이에 대한 명확한 책임 규명과 처벌, ▲구체적인 재발 방지 대책 추가할 것’을 요구했다. 진보당은 이 요구안을 한국의 외교부에도 전달할 예정이다. 

 

진보당은 이날 오전 11시 평택 험프리즈 동창리 게이트 앞에서 ‘미군장갑차 추돌사고 재발 방지 대책 요구안 전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윤희숙 진보당 공동대표는 “사고 당시 미군장갑차 선두와 후미에 호위 차량을 동반하지 않았으며, 포천시와 주민들은 해당 장갑차의 운행과 관련한 통보를 받지 못했다”라며 “이는 명백한 규정 위반이자 충분히 예견된 사망 사고로 사고 경위와 책임자 처벌, 구체적인 재발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조용신 공동대표는 “8월 30일 밤, 위장을 목적으로 무광 페인팅이 되어 있는 군의 장갑차를 일반인이 그것도 야간에 달리는 차 안에서 식별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라면서 “한국 정부가 적극 나서서 이 사건을 한미 간의 중대한 합의사항 위반으로 엄중하게 다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양현 진보당 평택시위원장은 “사람이 죽은 사망 사건에 대한 재발 방지를 위한 합의서를 만들고도 지키지 않는 미군들의 오만함은 어디에서 비롯되는 것이냐”라며 “그 어떤 잘못을 저질러도 책임지지 않아도 되는 현실은 전혀 변하지 않았고, 이에 대한 확신이 미군들의 머릿속에는 뼛속까지 박혀있기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한편, 주한미군은 훈련안전조치합의서를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해 아직 그 어떤 입장도 발표하고 있지 않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