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보당 강북구, 포천장갑차 사건 진상규명 위한 촛불문화제 열어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09-19

▲ 18일 저녁 7시 서울 수유역에서 ‘주한미군장갑차 사고 진상규명 강북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 김영란 기자

 

▲ 코로나 방역으로 촛불문화제도 10명이라는 인원 제한이 있었다. 시민들은 선전물을 들고 촛불문화제에 참가했다.   © 김영란 기자

 

▲ 미군장갑차를 발로 밟는 아버지와 아이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8일 저녁 7시 서울 수유역에서 ‘주한미군장갑차 사고 진상규명 강북 촛불문화제(이하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코로나19 예방 조치로 촛불문화제도 10명이라는 인원 제한이 있었다. 

 

촛불문화제에는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선전물을 들고 참가했다. 아이와 함께 나온 부모도 있었다. 

 

김은주 진보당 강북구위원장은 촛불문화제에서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주한미군 해운대 폭죽 난동 사건 등을 언급하며 주한미군 범죄의 심각성을 짚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주한미군이 강간, 살인, 폭행, 절도, 마약밀반입 등 수많은 범죄를 저질러도 그에 합당한 처벌을 받는 일이 없다. 이는 불평등한 SOFA 때문이다. 더 이상 주한미군의 범죄를 두고 볼 수 없다. 진보당 강북구위원회는 미군장갑차사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활동하겠다”라고 발언했다.

 

김은진 원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도로라는 것은 사람들의 이동을 위한 것이고 일반 사람들은 당연히 그 도로에 차량이 다닐 것이라고 생각하지 장갑차가 다니리라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장갑차 등 군사훈련을 위한 차량이 이동할 때는 사전에 통보하도록 하고 있다. 실제 군부대가 많은 지역에서 우리나라 군대는 사전에 통보하여 주민들이 안전 등에 주의를 하도록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주한미군이 훈련안전조치합의서를 지키지 않은 것을 언급하면서 미군장갑차사건의 1차적 원인은 주한미군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촛불문화제는 이정훈 대진연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진상규명단(이하 진상규명단) 단원이 참가해 발언했다. 진상규명단은 현재 동두천과 용산 미군기지 앞에서 농성 중이다. 

 

이정훈 단원은 “우리나라는 미국의 승인 없이는 50조 원의 국방비를 지출하는 세계 6위 군대를 작전을 통제할 수 없고, 이 땅에서 미군이 범죄를 저질러도 미국의 승인 없이는 수사조차 할 수도 없다”라며 우리의 현실을 비꼬았다. 

 

계속해 이 단원은 “코로나 방역을 방해하고, 민족 화해와 평화통일을 방해하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주한미군은 우리 안보에 도움은커녕 오히려 민폐만 끼치는 세력이다. 이런 야만의 집단을 천문학적인 혈세를 줘가며 주둔시킬 이유가 없다. 지금 당장 사죄를 받고 철수시켜야 한다”라고 일갈했다. 

 

촛불문화제는 미군장갑차를 손으로 부수고 발로 밟는 상징의식을 하고 끝이 났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