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매체 "추미애 장관에 대한 공격은 제2의 조국사태"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09-23

북 매체가 2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대정부 질의를 보고 “제2의 조국사태”라고 비판했다.

 

북 매체 메아리는 이날 ‘제2의 조국사태를 보며’ 제목의 기사에서 “근거 없이 의혹만 제기하는 정치공세가 ‘국민의힘’이 이전의 ‘자유한국당’ 시절 검찰개혁을 가로막기 위해 법무부 장관을 억지로 사퇴시킨 조국사태와 조금도 다를 바 없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지난 14일부터 나흘간 진행한 국회 대정부 질문과 관련해 “말 그대로 추미애로 시작해 추미애로 끝났다”라며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모든 화력을 쏟아붓고 추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등 총공세를 벌린 이번 대정부 질문은 ‘추미애청문회’를 방불케 했다”라고 지적했다.

 

대정부 질문의 본래 취지와는 다르게 야당 의원들이 추 장관을 압박하는 데 만 주력했다는 것이다. 군 휴가연장의혹은 이미 국방부 장관이 직접 여러 번이나 규정상 적법하다고 밝힌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현직 법무부 장관을 직전 장관처럼 또다시 낙마 시켜 검찰개혁을 좌초시키려는 불순한 정치공작”이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부패 의혹에 대한 집중 공세로 여론이 악화되어 정부, 여당의 지지율이 떨어지면 법무부 장관이 사퇴하고 공수처 설치나 검찰개혁 등 주요 국정과제까지 흔들린다는 것을 국민의힘은 조국사태에서 학습했다”라며 “바로 그래서 국민의힘은 검찰개혁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사람이라면 티끌 하나라도 찾아내서 공격하려 하고 없으면 억지를 부려서라도 정치적 타격을 주려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매체는 “정부, 여당의 검찰개혁에 불만을 가지고 있는 검찰은 국민의힘의 마지막 지탱 점이라고 할 수 있다”라며 “결국 억지 주장으로라도 추미애 장관을 사퇴 시켜 또다시 검찰개혁을 가로막고 정권 재창출의 신호탄을 올리려는 것이 제2의 조국사태를 펼쳐놓은 국민의힘의 목적이라고 할 수 있다”라고 짚었다.

 

이에 매체는 “검찰개혁은 시대적 과제이며 국민의 명령이다”라며 “검찰개혁과 함께 보수적폐청산도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 제2의 조국사태를 보며 찾게 되는 결론이다”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