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상규명단] 분향소 설치조차 가로막는 경찰 규탄한다!

가 -가 +

하인철 통신원
기사입력 2020-09-24

▲ 진상규명단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하인철 통신원

 

대진연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진상규명단(이하 진상규명단)이 폭력적으로 분향소 설치를 가로막은 경찰을 규탄했다. 

 

24일 오후 4시, 진상규명단은 미2사단 캠프 케이시 정문이 보이는 맞은편 교각 아래 2번째 구역에 분향소를 설치했다.

 

분향소를 설치하자 경찰들이 나타나 "여기는 집회를 신고한 곳이 아니다"라며 진상규명단의 분향소 설치를 가로막았다. 진상규명단은 "원래 여기가 우리가 신고한 곳이었고, 먼저 신고한 단체가 집회를 하지 않고 있어서 왔다"라고 주장했다.

 

농성을 시작한 어제(23일), 진상규명단이 집회 신고를 했음에도 경찰은 "먼저 신고한 다른 단체가 있다"라며 진상규명단의 집회 장소를 제한한 바가 있다. 하지만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6조에 따르면, 다른 집회 때문에 집회 금지 통고를 받은 집회라 할지라도 겹친 집회를 하지 않고 있다면 금지 통고받은 집회를 그대로 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진상규명단은 이러한 내용을 근거로 분향소 설치 후 기자회견을 하려 했으나 경찰이 위력적으로 막아 나섰다. 진상규명단은 경찰에 의해 옮겨진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정훈 단원은 기자회견에서 "미군에 의해서 우리나라 국민 네 명이 죽었다. 우리는 이 사건의 진상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 미2사단 앞에 왔다. 그래서 미군기지가 바로 앞에 보이는 횡단보도로 농성장을 이동하려 했는데, 경찰이 강제로 이곳으로 돌려보냈다. 경찰은 미국 경찰입니까 한국 경찰인가"라며 경찰의 태도를 비판했다.

 

김민정 단원은 "경찰은 처음 우리가 들어 왔을 때부터 문서를 들이대며 행진을 전부 가로막고 1인시위조차 가로막았다. 심지어 미군기지 앞 상인이 진상규명단 머리채를 잡아당겼음에도 경찰은 오히려 우리를 제지 할 뿐 상인들을 가로막지는 않았다"라며 경찰의 편파적인 모습을 지적했다.

 

김영학 단원은 "분향소를 설치하자 시청 직원과 경찰이 '분향소를 불쾌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시민에게 보이지 않게 숨겨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말이 되는 일이냐. 주한미군 때문에 대한민국 국민이 죽었는데 어떻게 국민을 향해 그렇게 말할 수 있느냐"라며 분노했다.

 

진상규명단원은 "경찰의 이러한 편파적 행동과 비상식적인 태도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싸워 꼭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이뤄내겠다"라고 결의를 밝히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