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재인산성’ 운운하는 적폐세력의 정치공세 중단해야

주권연대, 성명 발표해

가 -가 +

문경환
기사입력 2020-10-09

국민주권연대는 오늘(9일) 성명을 통해 정부의 코로나 방역을 위한 집회제한조치를 비난하는 정치공세를 비판했다. 

 

아래는 전문이다. 

 


 

 

[성명] ‘재인산성’ 운운하는 적반하장 적폐쓰레기를 소각하자!

 

지난 10월 3일 정부가 경찰을 동원해 광화문 일대를 차벽으로 봉쇄한 것을 두고 ‘재인산성’이라며 국민의힘, 조중동 등이 일제히 비난해 나서고 있다. 

 

이는 어떻게든 정부를 공격하고 깎아내려 정권을 빼앗고자 하는 보수적폐 패거리들의 발악에 지나지 않는다. 

 

거의 잡혀가는 것으로 보이던 코로나19가 지난 광복절 광화문 집회 이후 급격히 확산됨으로써, 일부 극우보수단체가 추진하는 광화문 집회가 국민의 생명, 안전을 위협하는 실제적인 위해 요소임이 증명되었다. 

 

그리고 8, 9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민들은 큰 불편을 감수해야 했고, 강화된 방역조치로 인한 경제적인 타격도 이루 말할 수 없이 컸다.

 

더더군다나 광복절 당시 광화문 집회에 참가했던 이들은 코로나19에 대해 ‘코로나19의 실체는 없다’, ‘코로나19는 정부의 거짓말이다’와 같은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 확인되기도 했다. 

 

개천절 집회를 그대로 둔다면 코로나19가 다시 급격히 확산하여 국민의 생명, 안전, 재산에 심각한 위해를 가할 것이 불 보듯 뻔한 상황이었다. 

 

이에 70% 이상 국민이 개천절 광화문 집회 불허에 찬성하여 나섰으며, 국민 과반이 개천절 집회 경찰력 동원에 대해서도 과잉조치가 아니라며 동조하고 있다. 

 

이렇듯 집회 불허가 합당함에도 3일 차벽 봉쇄를 두고 ‘재인산성’으로 비난해 나서는 것은 적폐 무리들에게 불순한 정치적 의도가 있음을 방증한다.

 

국민의 생명권에 앞서는 표현의 자유는 없다. 누가 그런 자유를 행사하려 든다면 그것은 이미 자유가 아니라 방종이며 더 나아가 살인행위에 다름 아닌 것이 지금의 현실이다.

 

이에 대해서는 사전에 제지, 통제하는 것이 천만번 마땅하다. 

 

적반하장 적폐 쓰레기들을 싸그리 소각하자!

민주주의 파괴하는 적폐세력 청산해 안전하고 깨끗한 사회를 만들자!

 

2020년 10월 9일

국민주권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