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 국무부, 대만에 3종 첨단무기 판매 승인...중, “내정간섭”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20-10-14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대만에 첨단무기를 판매하기 위한 행동에 돌입했다.  

 

<미국의소리> 보도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대만에 첨단무기 3종 판매를 위해 의회에 승인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 대한 압박 차원으로 대만에 7종의 첨단 무기체계 수출을 추진해 왔다. 미국 주요 언론들은 미국 정부가 대만에 약 70억 달러 규모의 무기를 판매할 계획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중 3종의 무기체계가 해외 군수판매를 감독하는 국무부의 승인을 받았으며, 의회 승인 절차 진행을 위해 상원과 하원 외교위원회에도 ‘비공식’ 통보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 의회에서도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를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는 평가들이 우세하다.  

 

국무부 승인을 받은 3종의 무기체계는 트럭 기반 로켓발사대인 록히드마틴사의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인 보잉사의 SLAM-ER, 항공기에서 지상으로 사진과 데이터를 실시간 전송할 수 있는 F-16 전투기용 외부센서 등이다. 

 

대형 첨단 드론과 지상 발사 하푼 대함미사일, 수중 지뢰 등 나머지 무기들은 아직 의회에 통지되지 않았지만, 이들 무기들도 조만간 의회 승인 요청을 할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보도하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주권과 안보를 위협하는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판매하는 것은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3대 연합 공보(미중 간 상호 불간섭과 대만 무기 수출 감축 등을 둘러싼 양국 간 합의)를 위반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미국의 행위는 중국의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하고, 중국의 주권과 안보 이익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며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판매하는 것의 위험성을 충분히 인지하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미국에 대만 무기판매 중단을 촉구하며 “이후 상황에 따라 정당하고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