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0.10 열병식과 미국의 처지

가 -가 +

강이슬
기사입력 2020-10-15

지난 10월 10일 북한에서 당창건 75주년 기념으로 진행한 열병식을 두고 언론이 뜨겁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눈물 섞인 연설과 남측을 향한 다정한 언급, 그리고 열병식에 등장한 무기들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열병식 무기와 관련한 언론들의 언급을 보면 한마디로 “놀랍다”라는 것입니다.

 

YTN 방송에 출연한 신종우 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얼마나 놀라웠는지 “아니 이게 정말 이렇게까지 만들 수 있나 의문이 많이 듭니다”라며 생중계 중에 말을 더듬었고, MBC 뉴스데스크는 전문가들의 말을 종합해 “북한의 군사기술이 전 분야에서 혁신을 이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열병식에 등장한 무기들은 재래식 무기, 전술무기, 전략무기 이렇게 세 가지로 분류해서 볼 수 있겠습니다.

 

우선 재래식 무기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번에 등장한 재래식 무기들 즉 전차, 장갑차, 각종 차량 등이 몰라보게 바뀌었다고 말합니다.

 

열병식을 분석한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은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무력 완성 후 생긴 여력을 재래식 전력에 쏟는 듯하다”라며 “한국은 압도적인 재래식 전력으로 북한의 핵을 상대한다는 전략을 가졌는데, 이런 전략이 통할지 우려된다”라고 말했습니다.

 

두 번째로 전술무기입니다.

 

각종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가 여기에 해당됩니다.

 

이 무기들은 지난해 5월 이후 수십 차례에 거쳐 시험발사를 했던 무기들입니다.

 

그때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전문가들은 “방사포 사거리가 400km를 넘어서 한반도 전역이 사정거리에 포함된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에이태킴스 등 전술유도무기들은 600km를 날아가고 종말회피기능이 있어서 우리 군이 요격하기가 어렵다.”고 말합니다. (조선일보 유용원 군사전문기자의 <북한 열병식 신무기들에 숨어있는 4대 코드>, 2020.10.13.)

 

사드가 소용없다는 말입니다.

 

마지막으로 전략무기입니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바로 이 전략무기입니다.

 

SLBM은 ‘북극성-4ㅅ’이라고 적혀있었는데 그 두께가 더 두꺼워져서 다탄두를 실었을 것으로 분석되고 ICBM은 화성 15형보다 더 길고 두꺼운 신형 무기가 등장했는데 전문가들은 이 무기를 “괴물 ICBM"이라고 칭했습니다.

 

일단 크기부터가 놀라운지 “비상식적으로 크다”, “북의 최신 미사일 기술이 집약됐다”, “이동식치고 너무 크다”며 “믿기 어렵다”는 반응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 신형 ICBM은 현존하는 가장 크고 굵은 미사일로 추정됩니다. 

 

이 무기 역시 두께로 추정해볼 때 다탄두를 실었을 것으로 보이며 각종 언론들에선 “뉴욕과 워싱턴을 동시에 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조선일보 유용원 군사전문기자의 <세계최대 ‘괴물’ 만든 北…신형 ICBM, 워싱턴·뉴욕 동시타격?>, 2010.10.11.)

 

그런데 일부 언론들에서는 악의적인 보도들을 내놨습니다.

 

그들은 “대외 과시용으로 보여주는 거다”, “아직 저런 기술 안된다”, “ICBM 신형은 종이로 만든 모형”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 어떤 전문가는 북의 방사포가 너무 위력적이라며 “우리 군 지휘소들을 대전 위에서 후방으로 뺄 필요가 있다”는 황당한 주장을 펴기도 했습니다.

 

이런 기사들에는 “예전에도 종이로 만들었다더니 잘만 날아가더라”, “사거리가 한반도 전역이라는데 후방이 무슨 의미냐”, “궁금하다고 핵전쟁을 해볼 수는 없는 노릇”이라는 댓글들이 달렸습니다.

 

한겨레의 길윤형 기자는 기사 <북한은 언제 ‘괴물 ICBM’을 만들었을까요?>(2020.10.12.)에서 하노이 회담이 ‘노딜’로 끝난 후 그해 말 북한이 신형 미사일 엔진 실험을 연속 진행했다며 결국 하노이 회담을 파탄으로 이끈 미국이 이 무기를 만들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결국 미국이 북을 적대하면 할수록 더 강력한 무기가 미국 땅에 더 가까워지는 모양새입니다.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다시 추진하자고 제안하자 미국 내에서는 비현실적이라며 조롱하는 말들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평화를 미루고 대결을 지속하면 결국 미국에 더 불리할 뿐임이 이번에 확인되었습니다. 

 

시간은 미국 편이 아닙니다. 

 

그런데 재래식 무기, 전술무기, 전략무기와 함께 미국을 위협하는 건 또 있습니다. 

 

인터넷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고맙습니다”는 연설을 하며 울먹이자 곧은 자세로 가만히 눈물을 흘리고 있는 한 군인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회자되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미국이 눈여겨 봐야 할 것은 ICBM이 아니라 저 눈물이 아니냐”, “지도자의 연설에 눈물 흘리는 군인은 군 생활을 싫어하는 우리 인식으로는 낯설다”, “단결이 보통이 아닌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최고령 대통령 선거를 힘겹게 치르고 있는 미국이 과연 신형 ICBM과 그 군인의 눈물을 보면서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