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열병광장을 뒤흔든 발구름소리...조국과 인민의 안녕이 굳건히 지켜져”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북 매체가 조선노동당 창건 75돌 경축 열병식에서 조선인민군이 행진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 2장을 공개하면서 “뜻깊은 10월의 경축광장에서 지축을 울리며 행진해가는 열병 대오의 발구름소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매체는 19일 “척척척척 장엄한 그 소리는 항일의 빛나는 전통을 이어 건군의 첫 기슭에 울린 때로부터 전쟁의 포화 속에서도, 중첩되는 시련 속에서도 당이 가리키는 한길에서 언제 한번 약해진 적도 멎은 적도 없이 더욱 우렁차게 울려 퍼지었다”라며 “열병광장을 뒤흔든 발구름소리”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특히 “그 발구름소리와 더불어 조국과 인민의 안녕이 굳건히 지켜지고 행복의 창조물들이 우후죽순처럼 솟아났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위대한 백두영장의 손길 아래 그 어떤 대적도 일격에 쳐 물리칠 수 있는 최강의 힘을 비축한 최정예혁명 강군의 발구름은 오늘 지심을 더욱 무겁게 누르며 더 큰 진폭으로 세계를 진감시키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10일 당 창건 75돌 열병식 연설에서 “우리의 군사력은 그 누구도 넘보거나 견주지 못할 만큼 발전하고 변했다”라며 “우리가 직면하고 있거나 맞다들 수 있는 그 어떤 군사적 위협도 충분히 통제 관리할 수 있는 억제력을 갖추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의 군사력은 우리 식, 우리의 요구대로, 우리의 시간표대로 그 발전 속도와 질과 양이 변해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